[뉴스줌인] 세차 후 차량 손상, 발뺌하면 끝? '주의 필요'

데일리팝 조회 602 등록일 2018.12.31

주유소의 기계식 자동 세차기, 손세차 서비스, 셀프 셀차장이 우후죽순으로 늘어나면서 소비자의 차량 손상 피해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절반이 넘는 피해자는 합의를  못 받은 상황이라 억울하다는 입장인 반면 세차 관련 업체는 "저희는 모르는 일"이라는 태도를 취하고있어  대부분이라 피해를 입고도 입증이 어려워 보상 못 받아는 경우가 많다.

데일리팝이 해당 상황을 좀 더 자세히 알아봤다.

(데일리팝=이지원 기자/이지연 디자이너)

(자료=한국소비자원 자료를 바탕으로 재구성)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지원, 이지연/dailypop@dailypop.kr


ⓒ 데일리팝(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데일리팝 주요 기사]
· [이슈] 난리난 프랑스, '노란조끼 시위'에 이어 '학생 시위'까지..경찰들도 분노
· 숙박사이트 아고다, 무책임의 끝판왕...분노만 남긴 '가족 여행' 논란
· [2018년 이슈] 올 한해 가장 기억에 남는 이슈는?...'남북정상회담·미투 폭로·BTS 열풍' 등
· [뉴스줌인] 수능 끝난 '대성고' 학생들...추억여행으로 떠난 강릉 펜션에서 무슨 일이?
· [사회공헌 단신] KT&G·하나금융그룹·NH농협은행 外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2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