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자동차업체들, 미 정부에 전면적인 지원 요구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640 등록일 2020.12.23


바이든 당선자의 환경정책으로 미국 내에서 자동차를 판매하는 업체들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트럼프의 연비규제완화정책 대신 오바마 시절의 규제 강화로 회귀할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이는 그만큼 기술 투자 비용이 더 들어간다는 것을 의미한다.

바이든은 선거 캠페인에서 55만개의 전기 충전소를 포함해 소비자 구매에 대한 새로운 세금 공제와 배터리 전기차 생산을 위한 공장 개조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 정도로는 부족하다고 미국 내 자동차업체들의 단체는 보다 전면적인 지원을 요구하고 나섰다. 거의 모든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를 대표하는 자동차 무역 그룹인 자동차 혁신 연합 (Alliance for Automotive Innovation)은 지난주에 발표 된 보고서에서 배러티 전기차 시장을 활성화하고 규제 감독을 개선하기 위한 일련의 조치를 요청한 것이다. 배터리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의 개발을 위해 많은 비용이 필요하며 그것은 자동차회사들에게는 위험이라는 것이 이 단체의 주장이다.

특히 배터리 전기차 부문에서는 중국이 선제적인 정책으로 공급과 제도에서 앞서있다는 점도 미국 내 업체들에게는 도전이다.

미국 내 보고서에서는 오바마 정권에서의 규제 강화는 2030년 전동화차 판매 비율이 56%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트럼프의 연비규제 완화정책이 입안되면 3%로 줄어 전동화차 판매 증가는 미미할 것으로 보았다. 바이든의 당선이 자동차업계에 미치는 영향을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과제로 부상해 있는 것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