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노동조합, P플랜 회생절차 돌입하더라도 노동조합 책임 다할 것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544 등록일 2021.02.05


쌍용차 매각을 위한 회생개시보류신청(이하 ARS제도) 법정기간인 2월 28일까지 이해당사자인 대주주/투자처/쌍용차/채권단 등이 참여한 자율적 협의가 한계에 다다랐다. 쌍용차 매각협상의 주체인 대주주와 투자처 간의 합의가 사실상 불발됐기 때문이다.

쌍용자동차노동조합(이하 노동조합)은 ARS제도 신청에 반대하지 않은 이유는 중단 없는 매각협상을 통해 총고용 정책을 유지하기 위함이며, P플랜 회생절차가 진행 한다면 안정된 노사 관계를 기반으로 새로운 투자자가 하루 빨리 결심할 수 있도록 주어진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다.

노동조합은 쌍용자동차 회생절차 신청에 따른 협력업체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하여 정부와 채권단의 적극적 지원을 요구해 왔다. 자금여력이 부족한 협력업체의 연쇄적 파산이 60만 생존권을 위협할 경우 고용대란이 현실화 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이러한 현실적 어려움에 처한 협력업체의 부품자재대금을 우선 지급하기 위하여 쌍용자동차 노동자의 임금 50%를 2개월간 지급을 유예했다. 또한 노동조합은 부품공급업체의 생존과 쌍용차 정상화를 위해 정부부처, 채권단등에 부품 공급업체의 현실을 전하며 적극적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의 선제적 희생은 협력 업체와 더불어 생존하겠다는 절박함에서 비롯된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11년만의 회생절차 신청에도 불구하고 총고용 정책기조로서 차분히 대응하는 것은 노사충돌로 사회적 갈등이 표면화될 경우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지쳐 있는 국민들에게 또 한 번 상처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11년 무쟁의를 실천한 성숙한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노동조합은 최대한 인내하며 매각 성공을 위해 최대한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다.

정일권 노동조합 위원장은 “금번 쌍용자동차 경영위기에 대해선 국민들에게 죄송스러운 마음을 전하고 지난 11년 연속 국민들과 약속한 사회적 합의를 지켰듯 다시 생존의 기회가 온다면 소형 SUV시대를 연 티볼리처럼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차량개발로 보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기간산업보호를 위하여 정부와 채권단은 쌍용자동차와 부품협력사에 대한 자금지원 등 실질적 해법이 제시되길 기대한다“ 고 강조 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