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 11월 내수 7,207대·수출 867대. 총 8,074대 판매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187 등록일 2020.12.02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지난 11월, 내수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10.8% 감소한 7,207대 판매를 기록했다. 이 기간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88.7% 감소한 867대를 선적했다.

총 8,074대의 월 판매 실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7% 감소했지만, 전월과 비교하면 내수와 수출이 각각 0.9%, 121.2%씩 증가해 총 7.2% 증가한 실적을 거두었다.


지난 11월 스타일 업그레이드 모델로 새로 선보인 NEW QM6는 3,647대 판매되며, 르노삼성자동차의 11월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국내 유일 LPG SUV인 NEW QM6 LPe 모델이 새롭게 추가한 최상위 트림 ‘프리미에르’ 라인에 힘입어 전체 판매의 59.3%(2,164대)를 차지했다. 가솔린 모델과 동일한 수준의 체감 토크와 뛰어난 공간활용성, 특허 받은 도넛탱크(DONUT®) 고정기술과 안전성, 최고의 가성비로 NEW QM6 LPe가 많은 고객들에게 만족감을 선사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디젤, 가솔린에 이어 LPG까지 독보적 파워트레인 라인업과 고급스러운 프리미에르 트림으로 QM6는 올해 1~11월 누적판매 42,058대를 기록하며 출시 이후 가장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LPG 파워트레인을 처음 선보인 2019년도의 같은 기간 판매 대수와 비교해 4.9% 증가한 수치다. QM6는 탄탄한 상품성에 업그레이드한 디자인으로 출시 이후 매년 새로운 기록을 갱신하고 있다.


프리미엄 디자인 소형 SUV XM3의 11월 판매량은 전월 대비 12.8% 증가한 2,295대로 QM6의 뒤를 이었다. 고성능 모델인 TCe 260이 전체 XM3 판매의 52.1%를 차지했으며, 경제성을 선호하는 고객들의 증가로 1.6 GTe의 판매비중도 47.9%로 올라섰다.


프리미엄 중형세단 THE NEW SM6는 11월 한 달간 456대 출고됐으며, 전월 대비 16.9% 증가했다.


르노 브랜드 모델은 캡처 301대, 마스터 293대, 조에 16대, 트위지 121대가 판매되었다. 르노 브랜드 모델은 11월 한달간 총 731대 팔려, 전월 대비 99.2% 증가했다.


르노삼성자동차의 11월 수출물량은 QM6 770대, 르노 트위지 96대 등 총 867대로 전월 대비 121.2% 증가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해서는 88.7% 감소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