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자동차 부품회사오감(五感) 자극하는 감성 기술로 승부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369 등록일 2020.01.15


최근 국내 자동차 부품사들이 오감을 자극하는 감성 요소기술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자동차 기술이 상향 평준화됨에 따라 출력, 속력 등의 성능을 넘어 인간의 오감(五感)에 호소하는 기술로 시장을 리드하는 것이다.

풍절음을 막아 차내 정숙을 유지하는 기술인 NVH(Noise·Vibration·Harshness)를 자체 개발한 화승알앤에이, 유리창 디스플레이와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를 개발한 현대 모비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강자인 모트렉스, 소비자 생활 맞춤형 자동차 시트를 개발한 현대트랜시스, 차 내 공기 정화 장치인 클러스터 이오나이저를 개발한 성창오토텍 등이 최근 감성 요소 신기술로 시장을 선도하는 대표적인 부품사이다.


▲ 청(聽), 차내 정숙성을 유지하는 신기술 선보인 화승알앤에이

청각적인 요소로는 차량의 내∙외부로부터 오는 각종 소음을 억제하여 차내 정숙성을 최대한 끌어내는 기술이 강조되는 추세다. 자동차용 차체 고무 실링 제품(웨더스트립 등) 및 호스류를 생산하는 국내 대표적인 글로벌 자동차 부품 전문 기업 화승 알앤에이는 최근 3종류의 풍절음 저감을 위한 기술(NVH)을 자체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NVH는 주행 시 발생하는 소음(Noise), 진동(Vibration), 불쾌감(Harshness)을 말하는 것으로, 화승알앤에이는NVH의 핵심 요소인 자동차 풍절음 저감을 위해 △바디사이드 가변압출 △EPDM · TPE 앤캡슐레이션(Encapsulatuin)을 자체 개발하여 적용하고 있다. 자체 기술력을 적용해 생산한 차체 고무 실링 제품으로 차량 문의 부드러운 개폐를 돕는 것은 물론 고속 주행 시에도 풍절음을 최소화는 데 성공하였다.

화승알앤에이는 현재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GM, FCA, BMW, 폭스바겐 등에 자동차용 차체 고무 실링 제품 및 호스류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중국의 거대 전기차 브랜드 바이튼에도 수주 계약을 체결하는 등 화승알앤에이의 기술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 시(視),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 현대 모비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모트렉스

시각적인 요소로는 미래형 자동차의 트렌드에 맞추어 편의성과 안전, 즐거움을 통합한 기술력이 개발되고 있다. 디스플레이, 지능형 헤드램프,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이 대표적이다.

현대 모비스의 유리창 디스플레이 기술은 자율주행 모드에서 영상과 차량 주변 상황을 전면 유리창에 보여주는 기술로 AVN(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이나 클러스터(계기판) 다음 단계의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떠오르고 있다. 자동차 내부 카메라가 운전자의 눈과 손짓을 인식해 탑승객은 손가락을 허공에서 누르는 것만으로도 디스플레이 화면을 바꾸고 볼륨을 조절할 수 있다.

또한 모비스는 다른 운전자의 시야를 방해하지 않으면서 항상 상향등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AADB)’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는 뒤에서 빠르게 추월하는 차나 급하게 굽은 길의 앞차를 제대로 인식할 수 없었던 기존 지능형 헤드램프의 한계를 극복해 안정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현대 모비스는 최근 열린 세계 최대 소비자 가전·IT 전시회 2020 CES에서 이러한 시각적 기술이 담긴 자율주행 기반 도심 공유형 모빌리티 콘셉트인 엠비전 S(M.Vision S)를 선보여 큰 호응을 받았다.

모트렉스가 공급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는 후방카메라, TPEG(실시간 교통정보) 등의 기능도 탑재해 직관적으로 한눈에 많은 정보를 읽어낼 수 있다. 최근 개발을 마친 헤드업디스플레이(HUD)는 단순 속도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연동을 통한 메시지, 전화 수신 등의 정보도 함께 담아 시선 분산을 최소화하고 운전의 편리함을 더했다는 평이다. 현재 모트렉스는 현대기아차는 물론이며 40여개 차종에 112개 모델 제품을 납품하며 글로벌 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 운전과 길 안내 등의 정보를 나타내는 인포메이션(information)과 차 내에서 즐길 수 있는 오락거리를 뜻하는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의 합성어.


▲ 촉(觸), 운전자의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한 각종 시트 포지션을 선보인 현대트랜시스

자동차에서 운전자의 몸과 가장 많이, 그리고 오래 맞닿아 있는 부분이 시트다. 아무리 성능이 좋아도 운전자가 시트에서 불편함을 느낀다면 그것은 불편한 차에 불과하다.

현대트랜시스는 최고급 세단, 세단, RV 등 운전자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시트를 설계하여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최고급 세단에는 프라임 나파 가죽을 적용해 고급스럽고 자연스러운 감촉을 유지하였고 탑승객의 피로도를 최소화한 설계와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적용했다. 현대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와 기아의 K9, 스팅어 등 고급 차종에 적용되어 있다. 세단 시트에는 편안한 운전을 보조하는 기능을, RV 시트에는 다양한 시트 베리에이션(Variation)이 가능하도록 했다. 2~3열 공간을 스마트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한 다양한 시트 베리에이션을 이용하면 레저∙스포츠와 여행, 쇼핑 시 더욱 넓은 적재공간을 이용할 수 있다.

현대 트랜시스는 북미, 남미, 중국, 인도 등에 시트 생산 거점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힘쓰고 있다.


▲ 후(嗅), 클러스터 이오나이저로 실내공기를 상쾌하게 유지시키는 성창오토텍

최근 미세먼지, 환경 이슈 등으로 차 안 공기를 청정하게 유지하려는 니즈가 높아지면서 차량용 공기청정기 성능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고 있다.

성창오토텍의 클러스터 이오나이저는 차량 에어컨 시스템에 장착되는 부품으로, 외부에서 유입되는 공기에 음∙양이온을 방출하여 유해 입자를 분해해 곰팡이와 불쾌한 냄새를 제거하여 차량 실내의 쾌적한 환경을 유지하게 해준다. 특히 성창오토텍의 클러스터 이오나이저는 타사 제품에 비해 방전 소음이 없으며 넓은 면적에서도 효율이 높다. 클러스터 이오나이저는 현대, 기아차 등 국내외 완성차에 적용되고 있다. 그 외에도 1999년 국내 최초로 자동차 에어컨 필터를 개발하여 파티클 필터, 콤비네이션 필터, 비타민 필터 등의 차별화된 상품군을 보유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높은 성능이나 고급화 전략만을 중시하던 과거와는 달리 최근엔 인간의 오감을 활용한 감성을 내세워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고자 하는 기술이 활발하다”며, “앞으로는 이러한 감성을 필두로 차별화를 이루고자 하는 자동차 부품 업체들이 더 많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