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현대차 수소 기술, 자동차 아닌 분야까지 사업 영역 확장

오토헤럴드 조회 339 등록일 2020.09.16

수소 에너지 사업 분야 기업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에서 가장 활발하게 수소전기차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현대차가 非 자동차 부문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현대차는 16일 부산항을 통해 스위스 수소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와 유럽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수출했다고 밝혔다.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해외 수출은 지난 7월 산업통상자원부의 국가 핵심 기술 수출 승인을 받은 직후 추진됐으며 현대차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비(非) 자동차 부문에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수출은 지난 7월 EU집행위원회의 수소경제 전략 발표 직후 이뤄진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첫 해외 판매라는 점에서 친환경 선진 시장인 유럽에서 한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지난해 전 세계에 4987대가 팔린 넥쏘를 앞세워 수소전기차 판매 1위에 올랐고 올해 역시 상반기까지 세계에서 가장 많은 3292대를 팔았다. 올해 7월에는 세계 최초로 30톤급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양산해 수출하는 등 이 분야에서 가장 앞선 기술로 세계 수소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현대차는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을 통해 완성차 판매 영역을 뛰어넘어 모든 산업 분야에서 수소사회 실현을 앞당길 수 있는 중요한 출발을 하게 됐다고 평가하고 있다. 특히 세계 최초 수소전기차 양산체제 구축, 세계 최초 수소전기 대형트럭 양산에 이은 관련 시스템 수출로 수소 경제 시대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

현대차는 유럽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을 발판 삼아 향후 미국, 중국 등 글로벌 전역으로 확대해 수소 사업 영역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가 수출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은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95kW급 연료전지 시스템(사진)으로 GRZ와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은 이를 활용해 비상 전력 공급용 및 친환경 이동형 발전기를 제작할 예정이다.

GRZ는 독자적인 수소저장합금(메탈 하이브리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스위스 업체로 메탈 하이브리드 컴프레셔 및 수소 흡착 분석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으며, 현대차와 지난해 10월 말부터 수소저장 기술과 관련해서도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일반 수소저장탱크 저장 압력인 200~500bar 대비 현저히 낮은 10bar의 압력만으로도 기존보다 약 5~10배 많은 수소를 저장할 수 있는 GRZ의 기술은 향후 양사 간의 협력을 통해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