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11월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0.3% 상승 '렉스턴 · 티볼리 효과'

오토헤럴드 조회 288 등록일 2020.12.02

쌍용자동차가 지난 11월 한 달간 내수 9270대, 수출 2589대를 포함 총 1만1859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10.3% 상승한 실적을 기록했다.

1일 쌍용차에 따르면 지난달 회사는 내수와 수출이 회복세를 보이며 올해 들어 처음으로 1만1000대를 넘서는 판매를 기록했다. 특히 신모델 출시에 힘입어 전월 대비 16.3%, 전년 동월 대비로도 10.3%의 높은 증가세를 기록하며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전년 동월 판매를 넘어서는 완연한 회복세를 나타냈다.

내수 판매는 올 뉴 렉스턴의 성공적인 론칭에 힘입어 지난 6월 이후 5개월 만에 다시 9000대 판매를 돌파하고 전년 동월 대비 23.1%의 큰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어 티볼리 역시 한 달간 2762대 판매되어 전년 대비 18.2% 상승세를 보였다. 다만 코란도와 렉스턴 스포츠는 각각 10.5%, 14.5% 하락한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 6월 이후 5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수출도 전년 동월 대비 71%의 증가세를 기록하며 올해 월 최대 판매실적을 달성했다. 지난달 쌍용차 수출은 티볼리 917대, 코란도 522대, 렉스턴 118대, 렉스턴 스포츠 1032대 등을 나타냈다.

한편 쌍용차는 신모델 출시와 함께 내수와 수출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과 해외시장 제품 믹스 다각화 등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를 통해 이러한 성장세를 계속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여기에 더해 언택트 구매견적 서비스, 안심 마중 시승 서비스 등 다양한 언택트 마케팅 및 비대면 채널 강화와 글로벌 판매 네트워크 재정비 등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장에도 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