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488 챌린지 에보 공개..새롭게 적용된 기술은?

데일리카 조회 1,049 등록일 2019.11.01
페라리, 2020년형 488 GT3 EVO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488 챌린지 에보(488 Challenge Evo)를 공개했다.

페라리는 30일(현지시각) 이탈리아 무겔로 서킷(Mugello Circuit)에서 열린 ‘페라리 피날리 몬디알리(Ferrari Finali Mondiali)’ 행사에서 공개한 488 챌린지 에보는 지난 2016년 488 챌린지를 처음 선보인지 3년 만에 새롭게 업그이드 돘다.

488 챌린지 대비 퍼포먼스와 레이스 역량을 높이고 핸들링 성능을 한층 개선해 더 강력한 슈퍼카로 변신한 것이 특징이다.

페라리 에보 패키지는 공기역학적 특성과 차량의 주행 성능 간 시너지를 최대화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됐으며, 다운포스의 증가와 함께 새롭게 적용한 피렐리 타이어를 통해 퍼포먼스가 개선됐다.

개발 초기 단계부터 페라리의 GT 드라이빙 시뮬레이터를 이용해 이전 모델보다 나아진 드라이빙을 보여준다. 코너링 시, 턴인(turn in)은 높이고 언더스티어 현상을 줄이기 위해 전면부의 다운포스를 더 높였다.

페라리 488 챌린지 에보


사이드 슬립 컨트롤(Side Slip Control)을 토대로 한 E-Diff3과 F1-TCS 제어 시스템은 공기역학적 균형을 형성했으며, 편주각을 예측해 이뤄지는 사이드 슬립 컨트롤은 향상된 퍼포먼스에 적합하도록 개선 작업을 거쳤다.

이를 통해 SSC 시스템에 코너링에서의 민첩성과 코너 아웃 시 견인력을 최대화하도록 고안된 기능들이 적용됐다.

페라리 기술팀과 스타일링 센터 간 긴밀한 협업을 바탕으로 전반적인 재설계가 이뤄진 차량의 전면부는 이전 488 챌린지보다 공기역학적 효율성을 30% 가량 증가시켰으며, 전면부의 오버행 길이는 다운포스 증대에 영향을 주어 균형을 최적화할 수 있도록 재조정됐다.

라디에이터 그릴의 공기흡입구는 더 길어졌으며, 범퍼의 중심에 위치한 U자형 흡입구는 차량 전면의 제동장치로 이어져 디자인 측면에서 스포티함을 더욱 강조한 것도 눈에 띈다.

범퍼 하단 끝에는, 터닝 베인이 위치한 대형 스플리터가 적용돼 측면 환기구에서 유입된 공기 흐름의 제어 및 방향 조절 성능이 향상됐다.

페라리 488 챌린지 에보


범퍼 측면의 비율을 조절해 추가적인 사이드 플리크 도입이 가능해졌고 공기 흐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이 결과, 488 챌린지 에보는 기존 488 챌린지보다 전반적인 다운포스가 50% 이상 증가했다.

측면의 경우, 후방 미러 아래에는 공기가 인터쿨러로 흘러가도록 전환하는 엔드 플레이트가 적용된 작은 사이즈의 윙을 부착했다. 범퍼의 측면은 공기역학적 특성을 한층 고려한 형태로, 휠 아치 내부에서 생성된 공기 흐름을 배출하기 위한 두 개의 환기구를 예로 들 수 있다. 후면 스포일러 아래와 후면 윙에 각각 위치한 새로운 환기구와 놀더의 적용은 다운포스에 영향을 미쳤다.

이번 488 챌린지 에보에는 후면부와는 별도로 전면부 다운포스를 조절할 수 있는 옵션이 적용됐다. 이는 페라리의 원-메이크 레이스 시리즈를 위해 도입된 것으로, 운전자는 레이스 전 서킷 특성 및 날씨 조건에 따라 하이 다운포스부터 로우 다운포스까지 상황에 맞는 다양한 구성을 선택할 수 있다. 이런 변화는 488 챌린지보다 전륜 다운포스를 20% 이상 높이는 역할을 했다.

브레이크 시스템의 경우, 레이스가 진행되는 동안 퍼포먼스를 유지할 수 있는 다양한 혁신 기술이 적용됐는데, 그중 하나로 전면 및 후면 브레이크 디스크의 크기가 커지면서 제동 시 마모가 현저히 줄었다.

새롭게 장착된 피렐리 타이어(앞: 275/675-19 / 후: 315/705-19)는 7개월가량 발레룬가(Vallelunga), 무겔로(Mugello), 르 카스텔레(Le Castellet) 및 실버스톤(Silverstone) 등 유럽을 대표하는 다양한 서킷에서 488 챌린지 에보 맞춤형 테스트 과정을 거쳐 적용다.

페라리 488 챌린지 에보


퍼포먼스의 증대와 더불어 장거리 세션 레이스에서 일관성 있는 랩 타입 기록 등 다방면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실내 디자인의 경우, FXX-K 에보와 488 GTE의 레이싱 경험을 기반으로 변화된 스티어링 휠이 적용됐다.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대폭 강화한 일체형 패들 시프트는 운전자가 차량 시스템을 제어하고 컨트롤 하는 과정의 효율성을 높였으며, 마네티노에는 새로운 ABS 시스템을 통합시켰다.

운전자는 각 2개씩 마련된 드라이(dry) 및 웨트(wet) 의 총 4개 모드 중 주행 환경에 맞춰 선택할 수 있다. 여기에 챔피언십 시리즈에 참가했던 참가자들의 요구 사항에 따라 새로운 후면 카메라가 도입돼 후방 가시성을 개선했다.

한편, 488 챌린지 에보와 함께 도입된 새로운 기술적 요소들은 차후 기존 페라리 차량에도 적용 할 것으로 전해졌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르노, 1천만원대 소형 전기 SUV ‘K-ZE’..국내 투입 가능성은?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 “내년 신차 6종 출시 계획..XM3 수출 주력”
판교자율주행모터쇼, 내달 1일 개막..관전 포인트는?
합병으로 단숨에 4위 오른 FCA·PSA..전기차·자율주행차에 ‘올인’
피닌파리나, 2021년 바티스타 투입 계획..한국시장 진출
[구상 칼럼] 오픈카로 불리는 컨버터블..디자인과 미세먼지의 관계
공기역학·정교한 스티어링..해치백 클리오의 매력 포인트는?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