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LG화학과 에너지저장장치 개발 협력..폐배터리 활용

데일리카 조회 466 등록일 2019.10.31
르노삼성, 2019년형 SM3 Z.E.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시뇨라)는 LG화학(대표 신학철)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국내 전기차 폐배터리를 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개발 사업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르노삼성은 우선 전기차 SM3 Z.E. 폐배터리 40대를 LG화학에 제공하고, LG화학은 제공받은 폐배터리를 새로운 ESS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전기차 폐배터리에 최적화 된 ESS를 2021년까지 구축 및 시험 운영할 예정이다.

르노삼성은 SM3 Z.E.를 비롯해 향후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및 이후 출시 예정인 전기차의 폐배터리도 이번 사업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상태 르노삼성 전기차 개발 프로그램 디렉터는 “르노삼성차는 이미 2011년부터 환경부와 전기차 실증사업을 시작해 2013년 국내 최초로 전기차 양산 판매를 시작하는 등 국내 완성차 중 가장 먼저 적극적으로 전기차에 대한 관심 제고 및 시장 확장에 기여해왔다”며 “이번 배터리 재활용 부분에서도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며 지속가능한 전기차 생태계 구축을 위해 LG화학과 협력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 초소형전기차 트위지


전기차에 사용되는 배터리는 다양한 가혹 환경에서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어 안정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폐배터리를 ESS로 재활용할 경우 기존 전기차 고객의 배터리 교체 비용 절감 효과 역시 기대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최근 전기차 판매량 증가세에 맞춰 향후 늘어날 폐배터리에 대한 재사용 방안 연구가 다양하게 이뤄지고 있다.

르노삼성은 지난 2013년에는 국내 유일한 준중형 전기 세단SM3 Z.E.를 출시해 국내 전기차 시대의 문을 열었다. 이후 르노 트위지를 출시해 초소형 전기자 시장을 개척해왔다.

르노삼성은 올해 10월부터는 트위지의 내수판매 및 해외 수출 물량 전부를 부산공장 내에 위치한 르노 트위지 생산라인에서 지역기업인 동신모텍이 담당해 생산하고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팰리세이드’, 대기 계약만 3만5천대 돌파..고객 인도는 ‘8개월’
‘FCA’·‘PSA그룹’, 합병 논의 본격화..이번엔 성사될까?
[시승기] 1.6 터보로 맞춤옷 입은 국민 중형차..쏘나타 센슈어스
현대차, 중국 소형 SUV 신형 ix25 출시..‘ADAS’ 무장(武裝)
10년내 수소전기차 50만대 판다는 현대차..대중화 전략은?
페라리, ‘488 GT3 EVO’공개..레이싱 맞춤 업그레이드
[김필수 칼럼] 제네시스 ‘GV80’의 등장..프리미엄 시장 진입 ‘신호탄’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