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축구장 33배, 운전의 즐거움 만끽하는..BMW 드라이빙센터

데일리카 조회 199 등록일 2019.04.23
BMW 드라이빙센터 항공뷰


[영종도=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지난 19일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BMW 드라이빙 센터. 이곳은 지난 2014년 8월 아시아 지역 최초로 개장된 이후 현재까지 약 80만명의 방문객이 찾은 명소로 자리잡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양한 이벤트와 전시 등을 통해 방문객의 발길이 멈추지 않는 드라이빙 센터에서 M 트랙 체험을 통해 BMW의 슬로건 ‘진정한 운전의 즐거움(Sheer Driving Pleasure)’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BMW 드라이빙센터


총 24만 평방미터의 규모를 가진 BMW 드라이빙 센터는 축구장 33개 규모와 맞먹는 크기를 자랑한다. 2.6km 길이의 서킷과 전시장, 이벤트 홀, 스포츠 파크 등 다양한 시설들이 자리잡고 있다. 더불어 BMW 트레이닝 아카데미와 BMW와 미니의 공식 딜러 바바리안 모터스에서 운영하는 A/S 서비스 센터도 위치하고 있어 드라이빙 센터 방문시 필요한 정비 서비스도 받아 볼 수 있다.

BMW 드라이빙센터 멀티플 코스


■ 기초부터 터득하는 프로그램 순서

차량에 탑승하기 전 시작하는 사전 안전교육은 기본이 되는 시트포지션부터 시작된다. “올바른 시트포지션을 설정해야 정확한 조작을 할 수 있습니다” 담당 인스트럭터는 서킷에 입장하기 전 가장 첫번째로 이 같은 주의사항을 강조했다.

이후 서킷 입장 시 주의사항과 주행모드 설정에 대한 설명을 이어갔다. 컴포트 모드와 스포츠 모드만 사용이 허가된 이번 체험은 각 모드간 차량의 반응과 움직임을 파악하는데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는 설명도 이어졌다.

BMW 드라이빙센터 멀티플 코스


■ 서킷 입장 전 필수 요소 기본기 ‘교육’

안전교육이 끝난 후 마주하게 된 M2를 보고 있으니 벌써부터 마음은 서킷을 향해있다. 하지만, 서킷 입장 전 차량과 친숙해지는 코스가 남아있다. 멀티플 코스에서 진행된 프로그램이 바로 그것이다.

BMW 드라이빙센터


가속과 브레이킹, 코너에서의 움직임에 익숙해지는 시간이다. 풀 가속과 풀 브레이킹, 슬라럼 코스를 통해 평소에는 접해보지 못하는 순간들을 맞이했다. 온몸이 앞뒤로, 양옆으로 쏠리는 와중에도 M2에 탑재된 최고출력 370마력 최대토크 47kg.m의 직렬 6기통 3리터 터보엔진은 시종일관 운전자에게 더 몰아붙여도 된다는 신호와 함께 짜릿함을 선사했다.

BMW 드라이빙센터 M2


■ 서킷주행의 매력..넘쳐흐르는 아드레날린

드라이빙 센터의 핵심 코스인 2.6km 길이의 서킷은 650m의 직선구간과 17개의 코너로 이뤄졌다. 선두의 인스트럭터 차량을 따라 첫 랩과 두번째 랩을 통해 서킷의 구조를 파악한 후 이어진 본격적인 서킷주행.

직선구간에서 시속 180km 정도의 속도를 기록 후 이어진 브레이킹과 연속되는 코너에서 M2는 물 만난 물고기처럼 서킷을 휘저었다. 선두차를 따라 정확한 레코드 라인을 그려가면서 움직이는 M2는 끊임없이 자세제어장치의 경고등을 울렸지만 운전자에게 불안함을 전달하지 않는 모습에 페이스를 올려 나머지 랩을 주행했다.

BMW 드라이빙센터, 주니어 캠퍼스


스티어링 휠을 꽉잡은 손과 등뒤의 땀이 흐르고 나서야 서킷 체험이 끝났다는 무전과 함께 인스트럭터의 안내에 따라 차량을 세우고 행사는 마무리 됐다.

BMW 드라이빙센터 딜리버리존


■ 브랜드 문화와 프리미엄 서비스를 경험하다

BMW 드라이빙 센터는 가족단위의 방문객이 많은만큼 서킷체험 외에 자동차 문화 경험을 위한 전시회와 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채로운 즐길거리가 가득하다. 드라이빙 센터 2층에 위치한 ‘주니어 캠퍼스’는 어린이들을 위한 도로 및 교통안전 프로그램과 키즈 드라이빙이 체험관이 있다. 6~7세 미취학 아동부터 8세~13세 어린이들에게까지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구성되어 있는만큼 가족 단위의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다는게 BMW의 설명이다.

BMW 드라이빙센터


여기에 BMW 차량을 특별한 방식으로 전달받기 위한 고객이라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한 ‘오토모빌 딜리버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도 있다. 프라이빗한 장소에서 직접 차를 맞이한 후 바로 서킷에서 달려볼 수 있는 오토모빌 딜리버리 서비스는 신차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약 2시간 30분동안 진행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포드, 차량 도난·해킹 막아내는 스마트키 도입..작동 원리는?
EV트렌드코리아 5월 개막..전기차 세미나·시승 체험 등 볼거리 풍성
미드십 슈퍼카로 진화한 8세대 콜벳..출시 일정은?
디젤차 지고, 전기차 뜨고..LPG 가세한 친환경차 시장 ‘혼선’
링컨, MKC를 대체하는 콤팩트 SUV ‘콜세어’..출시 일정은?
노르웨이, 전기차가 휘발유차보다 더 많이 팔린다..그 이유는?
전기차 배터리, 세계 최대 중국 시장서 활로 찾을까?

  • 회사명
    BMW
    모기업
    BMW AG
    창립일
    1915년
    슬로건
    Sheer Driving Pleasur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