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년된 현대차 코티나, 중고차 매물로 등장..과연 판매 가격은?

데일리카 조회 184 등록일 2019.04.24
현대차 뉴 코티나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생산된지 47년된 현대차 코티나가 중고차 매물로 등장해 관심을 모은다.

24일 중고차 업체 보배드림에 따르면, 1972년 생산된 현대차 뉴 코티나가 중고차 매물로 등록됐다.

현대차 뉴 코티나


뉴 코티나는 배기량은 1499cc로 연료는 가솔린을 사용한다. 총 주행거리는 58만km를 넘겼다. 수동 변속기가 적용됐으며, 판매 가격은 2000만원이다.

차량 가격 책정에는 희소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국내에서 중고차로 판매되는 ‘뉴 코티나’는 이 차량이 유일하다. 1972년 당시 ‘뉴 코티나’의 신차 가격은 250만원 수준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현대차 뉴 코티나


‘코티나’는 포드와 제휴를 맺어 울산 공장에서 생산된 현대차의 1호 양산차 모델이다. 당시 현대차에서는 코티나를 조립생산했다. 포드로부터 부품을 들여와 울산공장에서 조립하는 방식(CKD)으로 진행됐다.

‘코티나’는 1968년 11월 첫 조립이 시작된 뒤 그해 총 556대가 생산됐다. 이후 뉴 코티나, 코티나 마크4, 코티나 마크5 등으로 업그레이드 되면서 1983년 5월까지 생산됐다.

현대차 뉴 코티나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코티나’는 올해 3월 기준으로 국내에서 총 1251대가 등록된 상태다. 이는 작년 중순보다 5대가 줄어든 수치다.

이번 ‘뉴 코티나’를 매물로 내놓은 주인공은 임기상 자동차10년타기시민연합 대표다. 임 대표는 지금까지 20여년간 일상생활에서도 뉴 코티나를 데일리카로 직접 타고 다니는 등 남다른 애정을 쏟아왔다.

현대자동차그룹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GBC) 조감도


임 대표는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뉴 코티나는 희귀 차량으로 국내 자동차 애호가들에게는 소장 가치가 매우 높다”며 “다만, 코티나가 우리나라 자동차 역사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만큼 현대차가 구입해 앞으로도 꾸준한 관리를 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105층 짜리 현대자동차그룹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GBC) 건립을 추진중이다. 이곳에는 현대차그룹의 역사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자동차 박물관도 들어설 것으로 전해졌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상하이서 화재 사고 발생한 테슬라 모델S..과연 원인은?
아우디 R8 후속은 전기차(?)..PB18 양산화 가능성 ‘촉각’
애스턴 마틴, ′DBS 슈퍼레제라 볼란테′ 공개.. 최고속도는 340km/h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 “SM6·QM6 7년/14만km 보증”..그 배경은?
폴란드 튜닝업체, 랜드로버 디펜더 클래식 버전 출시..과거 영광 ′재현′
매출 1조1천억 증발한 르노삼성..인건비 지출 증가에 ‘한숨’
[르포] 축구장 33배, 운전의 즐거움 만끽하는..BMW 드라이빙센터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