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재단, 범죄 피해자 지원 위해 민관 협력체계 구축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122 등록일 2019.04.25

사회복지법인 한국지엠한마음재단(이하 한국지엠재단)이 인천부평경찰서(이하 부평경찰서), 한국피해자지원협회 인천지부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범죄 피해자를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이와 관련 한국지엠재단은 24일, 인천부평경찰서에서 황지나 한국지엠재단 사무총장, 조은수 부평경찰서장, 김망규 한국피해자지원협회 인천지부장과 관계자 일행이 참석한 가운데 범죄 피해자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갖고, 예기치 않은 범죄로 피해를 입은 대상자 중 긴급하게 지원이 필요한 피해자 지원사업을 위해 후원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이번 협약은 범죄 피해자의 효과적 지원을 위한 민관의 모범적 협력 사례로 세 기관은 협력 사업을 통해 범죄 피해자들이 범죄로 인해 발생한 피해에서 벗어나 신속하게 일상 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된다. 이를 위해 한국피해자지원협회에 지정기탁된 한국지엠재단의 후원금은 인천부평경찰서에서 선별, 추천한 취약계층의 피해자들을 위한 심리상담과 생계비 및 의료비 지원 등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황지나 한국지엠재단 사무총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민관의 긴밀한 협업 체계를 구축한 만큼 경제적으로 어려운 범죄 피해자들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한국지엠과 한국지엠재단은 범죄로 인해 사후적으로 발생하는 복지 수요에 대한 지원과 함께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과 같이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는 활동까지 전개해 범죄와 사고가 없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은수 부평경찰서장은 “지역사회의 소외계층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는 한국지엠재단의 지원으로 고통 받고 있는 범죄 피해자들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면서 “범죄 피해자 중에서 사회적 도움이 절실한 취약 계층을 지원함으로써 범죄 피해자와 그들의 가족이 하루 빨리 피해를 회복하고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망규 한국피해자지원협회 인천지부장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관내 범죄 피해자를 지원할 수 있게 되어 너무 감사하다. 이런 따뜻한 사회적 운동이 확산되어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세상을 만들어 가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한국GM
    모기업
    General Motors
    창립일
    1955년
    슬로건
    Find New Road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