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북미 전략형 콤팩트 SUV 투입 계획..차명은 ‘타렉’

데일리카 조회 179 등록일 2019.05.22
폭스바겐 중국형 SUV 타루(Tharu)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폭스바겐이 북미 시장을 겨냥한 새로운 SUV를 투입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향후 2년 안에 유럽 시장에서 판매중인 티록(T-Roc)과 유사한 크기의 북미 전용 크로스오버를 선보일 계획이다.

현재 유럽 소형 SUV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자랑하고 있는 폭스바겐 티록은 미국시장에 진출하지 않은 상태다.

폭스바겐, ′티록 R′ (출처 폭스바겐)


하지만, 미국 내 소형 SUV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폭스바겐은 유럽전용 모델 티록이 아닌 중국과 러시아 시장에서 판매중인 타루(Tharu)를 기반으로 한 새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타렉(Tarek)으로 불릴 새로운 북미형 SUV는 전장 4452mm, 전폭 1840mm, 전고 1625mm, 휠베이스 2667mm의 크기로 전장 4480mm, 전폭 1850mm, 전고 1650mm, 휠베이스 2670mm의 현대차 투싼보다 조금씩 작은 크기이다.

파워트레인은 중국에서 판매중인 타루에 탑재된 1,2리터 엔진과 1.4리터, 2.0리터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을 공유할 것으로 예상된다. 변속기는 7단 듀얼클러치를 사용하며, 전륜구동을 기본으로 한다.

폭스바겐 중국형 SUV 타루(Tharu)


타렉은 폭스바겐 그룹에서 다양한 차종에 적용중인 MQB 모듈형 플랫폼 기반으로 제작되며, 멕시코에 위차한 푸에블로 공장에서 생산될 예정이다.

북미 현지에서는 폭스바겐의 새로운 소형 SUV 타렉이 포드의 이스케이프 및 현대차 투싼, 지프 컴패스, 토요타의 C-HR 등과 직접적인 경쟁을 할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폭스바겐은 향후 북미시장에 다양한 크로스오버 형태의 SUV를 계획 중이다. 오는 하반기 중형급 SUV로 분류되는 아틀라스의 새로운 버전의 출시와 2020년 순수 전기차 라인업인 I.D의 전기 크로스 오버까지 출시를 예고했다.

폭스바겐 중국형 SUV 타루(Tharu)


현지 언론에서는 폭스바겐이 점차 높아지는 SUV 시장의 점유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방법으로 다양한 SUV 및 크로스 오버 형태의 차량들을 출시할 것이라 전망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기아차 SP vs. 쌍용차 티볼리..소형 SUV 시장서 ‘격돌’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트’ 공개..새롭게 적용된 신기술은?
르노, 신형 ′메간 R.S 트로피-R′ 공개..뉘르부르크링서 ‘신기록’
[구상 칼럼] 픽업 ‘콜로라도’·SUV ‘타호’ ‘트래버스’의 디자인 특징은?
현대트랜시스, 리비안과 1조원대 계약 체결..2020년 부터 시트 공급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 국내 출시 착수..공개 2개월만
르노삼성, 임단협 잠정 합의안 부결..안갯속 정국 지속되나

  • 회사명
    폭스바겐
    모기업
    Volkswagen AG
    창립일
    1937년
    슬로건
    Das Auto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