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공유하는 재규어·랜드로버·BMW..프리랜더 부활하나?

데일리카 조회 227 등록일 2019.08.13
랜드로버 프리랜더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재규어·랜드로버가 BMW와 전기차 협업을 넘어 내연기관 플랫폼 공유까지 범위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13일 독일 아우토모토운트스포트에 따르면 재규어·랜드로버는 BMW의 전륜구동 플랫폼을 활용한 엔트리급 모델을 개발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재규어 라인업


이미 전기차 분야에서 협력을 발표한 재규어·랜드로버와 BMW는 그 범위를 내연기관 플랫폼과 파워트레인까지 확대할 전망이다.

이를 통해 재규어·랜드로버는 BMW가 생산하고 있는 4기통 및 직렬 6기통, V8기통 파워트레인을 활용할 예정이며, 자사의 인제니움 엔진 개발 비용을 줄여나갈 계획이다.

랜드로버, ′2020년형 디스커버리 스포트 페이스리프트′ (출처 랜드로버)


또, 재규어·랜드로버는 1시리즈, 미니, X1 등에서 사용중인 UKL 전륜구동 플랫폼을 이용해 재규어에서는 2대의 SUV와 크로스오버를, 랜드로버는 SUV 1종의 신차계획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규어에서 개발중인 2대의 신차는 SUV와 크로스오버로 이미 개발에 착수한 상태이다. 아직까지 초기 개발 단계로 정확한 차명과 파워트레인의 조화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소형 SUV인 E-페이스 아래에 위치하는 모델로 전망된다.

BMW, 제3세대 신형 1시리즈 (출처 BMW)


랜드로버는 디스커버리 스포츠가 출시되면서 사라졌던 프리랜더(Freelander)를 부활시킬 계획이다. 미니 컨트리맨과 BMW의 X1과 동급의 모델로 새로운 랜드로버 엔트리급 SUV로 자리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재규어·랜드로버와 BMW는 이처럼 넓은 분야의 협력을 통해 기술개발 비용 절감과 CO2 배출 저감 등 경제적 분야와 친환경 분야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재규어 SUV 라인업


한편, 재규어·랜드로버와 BMW는 전기차 프로젝트와 플랫폼 및 파워트레인 공유 외 ACES(자율주행(A), 커넥티드(C), 전동화(E), 공유(S))의 성공적인 개발을 위해 각 제조사의 노하우와 자원들을 공유할 계획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현대차, SUV ‘팰리세이드’ 美 시장에 내놓자마자 ‘인기’..판매대수는?
포르쉐, 카이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공개..친환경 라인업 강화
테슬라, 보급형 전기차 ‘모델3’ 출시..가격은 5239만~7239만원
아우디, ′RS 6 아반트′ 티저 이미지 공개..출시 일정은?
다치아, 2천만원대로 즐기는 운전의 즐거움..산데로RS
쌍용차, ‘가성비’ 키운 코란도 가솔린 출시..가격은 2256만원부터
미니, 누적 생산 1000만대 돌파..60년만 기록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