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트랜시스, 북미서 1조원 규모 전기차용 시트 수주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296 등록일 2019.05.22


현대트랜시스가 북미 전기차시장에서 대규모 시트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트랜시스는 5월 22일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Rivian)과 1조 원 규모에 달하는 시트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공급기간은 2020년부터 2027년까지다. 국내 자동차 부품사가 선진 전기차시장에서 시트를 수주한 모범 사례로 꼽힌다.

현대트랜시스는 리비안과 작년 12월 시트 공급을 확정하고 구체적인 공급방안을 협의하여 중형 전기차 픽업트럭 R1T(2020년 하반기 출시 예정)와 중형 SUV R1S(2021년 하반기 출시 예정)에 들어갈 시트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미국 미시건에 본사를 둔 리비안은 ‘09년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레져 스포츠용 픽업트럭과 SUV를 개발해 온 기업이다. 지난 2월 미국 글로벌 IT 기업 아마존으로부터 7억달러(약 8,370억원)의 투자를 유치한 데 이어, 미국시장 픽업트럭 판매 1위 업체인 포드로부터 5억 달러(약 5,975억원) 투자를 추가로 확보하여 테슬라와 함께 최근 가장 주목 받는 전기차 전문기업이기도 하다. 리비안 차량은 한 번 충전으로 최대 640km 주행이 가능하며, 2.6톤에 육박하는 픽업트럭 R1T는 정지 상태에서 시속 96km(60마일)까지 단 3초만에 도달 가능하다.

미국 전기차시장은 ‘18년 전년 대비 80% 이상 수요가 증가하며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그렇기에 이번 수주는 현대트랜시스가 향후 전기차 시장에서 중장기 시트공급 파트너로서의 입지를 구축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앨런 와그너(미시건법인 영업총괄임원)는 "자동차가 발전해 온 모습을 현장에서 평생 지켜봐 온 전문가로서 현대트랜시스와 함께 전기차 시대의 패러다임을 선도할 만한 자동차시트 제품을 선보여 매우 기쁘다."며, "북미시장에서 더 많은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영향력을 키워가는 한 편, 내부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일에도 꾸준히 힘써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트랜시스는 이번 수주를 토대로 향후 자율주행차의 미래기술을 선도해 나아갈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하고, 이번 프로젝트의 개발 프로세스를 체계화하여 북미 시장을 포함한 글로벌 전기차 시트 수주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번 수주외에도 현대트랜시스는 글로벌 완성차를 비롯 다수의 전기차 스타트업 회사들과 긍정적인 협상을 진행 중이다. 이를 통해 올 한 해를 글로벌 전기차 시트 공급 전문사로서의 위상을 확보해 나아갈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 밝혔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