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전기차 음향장치 의무화..7월 1일부터 본격 시행

데일리카 조회 450 등록일 2019.06.19
BMW, 뉴 i3 94Ah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EU(유럽연합)가 오는 7월 1일부터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 보호를 위해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에 인공적인 소리를 발생시키는 시스템을 탑재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은 출발 및 저속 환경에서 모터만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내연기관에서 발생되는 엔진소리가 나지 않는다는 특징과 함께 조용한 주행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도심 주행시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들이 차량의 유뮤를 확인하기 어렵다는 지적과 함께 안전에 위협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EU는 오는 7월 1일부터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및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차량에 한해 AVAS(Acoustic Vehicle Alerting System)로 불리는 인공 사운드 시스템을 탑재해야 한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EQC 에디션 1886 (출처 메르세데스)


업계에서는 시속 20km 이하의 속도에서 작동될 인공 사운드가 향후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의 안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EU는 인공 사운드의 작동 기준이 될 시속 20km에 대해선 그 이상의 속도를 초과할 시 발생하는 타이어 소음이 내연기관 엔진에서 나오는 소리를 능가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EU 규정에 따르면 인공 사운드 시스템은 별도의 작동 여부를 조작할 수 있는 스위치가 설치되어야하며, 시동직후 항상 시스템이 활성화 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아우디 e-트론


또, EU는 인공 사운드가 내연기관과 흡사한 소리를 내야하며, 소리에 음색은 각 제조사 별로 다르게 설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EU의 전문가들은 “V8 엔진과 같은 사운드를 인위적으로 설정할 수도 있지만 높은 주파수를 듣기 힘든 사람들을 위해 중간 주파수 대역의 사운드로 설정하는게 중요하다”고 전했다.

EU는 오는 7월 1일부터 시행되는 인공 사운드 시스템 의무 조항 발표와는 별도로 현재 여건상 도로 위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및 전동화 차량에 대해서는 이 같은 계획을 의무적으로 실행시킬 수 없다는 점을 설명하며, 오는 2021년 7월 20일부터 판매되는 신차부터는 의무적 설치를 해야한다고 밝혔다.

르노, 2세대 조에(Zoe)(출처 르노)


다만, 기존 운행이 되고 있는 차량에 한해서는 의무적 설치의 조항이 없으므로 주의를 기울여 주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BMW, “V12 엔진 지속가능성 없다”..환경 규제에 ‘백기투항’
여전히 건재한 ‘봉고차’..인도네시아에만 있는 ‘기아차 트라벨로’
트럼프 대통령에 도움 요청한 곤 전 회장의 아내..“남편은 무죄”
카셰어링 그린카, 안전 편의 장치 적용된 신차 대폭 증차 계획..그 배경은?
[TV 데일리카] 기름값 걱정 끝! 르노삼성 QM6 LPe 출시
르노삼성, QM6 LPe 사전계약 1천대 돌파..월 3천대 판매 자신
‘LPG SUV’ 카드 꺼낸 르노삼성·쌍용차..“틈새시장 공략”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