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루츠 전 GM 부회장의 훈수..“콜벳 SUV 검토했어야”

데일리카 조회 463 등록일 2019.06.26
밥 루츠 GM 전 부회장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자동차 업계의 ‘전설’로 통하는 밥 루츠가 GM에 뼈있는 조언을 던졌다.

밥 루츠(Bob Lutz) 전 GM 부회장은 25일(현지시간)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모티브뉴스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쉐보레가 다음 달 선보일 신형 콜벳의 다변화 전략을 구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랜 기다림이 있었던 만큼 콜벳이 잘 팔릴 것이라 믿는다”면서도 “콜벳의 판매가 전통적 소비층에만 머물러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8세대 콜벳


루츠 전 부회장은 이와 함께 “결국 포르쉐 911을 벗어나지는 못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이는 차세대 콜벳이 미드십 구조를 채택한 것에 대한 반응으로, 신형 콜벳이 다양한 측면에서 911과 직접적인 비교가 될 것인데다, 포르쉐 고객층이 콜벳으로 이동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회의적인 시각으로 분석된다.

그는 만약 자신이 현직 GM 경영자일 경우, 콜벳의 SUV 버전을 검토했을 수도 있을 것이라는 입장도 밝혔다. 연간 2만~3만대 가량의 생산량과 10만달러 가량의 가격대를 갖췄을 것이란 구체적인 수치까지 제시했다.

루츠 전 부회장은 “이렇게 (콜벳 SUV가 출시)된다면 수익성 확대는 물론 SUV 시장 점유율 확대를 기대해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새로운 고객층이 유입되는 데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8세대 콜벳 with 메리바라 GM CEO


한편, GM은 루츠 전 회장이 주장한 '콜벳 SUV' 계획은 전무한 것으로 전해졌다. GM은 다음 달 18일 신형 콜벳을 글로벌 시장에 공개할 계획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로터스, SUV 개발 계획..포르쉐 마칸과 경쟁
기아차, 소형 SUV ‘셀토스’ 사전계약 실시..가격은 1930만~2670만원
미군의 3대 전력으로 불린..한국전쟁의 숨은 공신 지프 ‘랭글러’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신뢰 강조..한국시장 철수 계획 없다!”
쉐보레, 콜로라도·트래버스 8월 출시 계획..대형 SUV ‘타호’는?
쏘나타는 훨훨 나는데... 엑센트는 왜?
현대차가 직접 투자하는 광주형 일자리..2021년 양산 돌입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