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과 FCA, CO2 때문에 유럽연합 수조 원 벌금 직면

오토헤럴드 조회 326 등록일 2019.06.27

폭스바겐, FCA 등이 유럽연합(EU)의 강화된 배출가스 기준에 대응하지 못해 거액의 벌금을 내야 할 처지가 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글로벌 컨설팅 회사 앨릭스 파트너스(Alix Partners)는 현지 시각으로 25일, 오는 2021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신차(승용차) 기준 kg당 95g으로 낮추도록 한 EU 규정이 각 자동차 업체에 엄청난 부담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2017년 이후 주요 자동차 제조사는 강화된 배출가스 기준에 맞춰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카 등을 집중 개발해 유럽 시장에 공급해 왔으나 일부 업체는 아직 이 기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앨릭스 파트너스는 여러 업체 가운데 EU 배출가스 기준에 대응하지 못했다고 가정했을 때 폭스바겐 그룹은 20억8000만 달(약 2조 4000억원) FCA는 8억7400만 달러(약 1조 107억원)의 벌금을 부과받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폭스바겐 그룹은 유럽 승용차 시장의 24.3%를 점유하고 있으며 그 만큼 배출가스 기준에 대응하기 어려운 처지가 됐으며 내연기관 의존도가 높은 FCA도 상황이 비슷하다.

이에 대해 폭스바겐 그룹은 전기차를 대거 출시해 EU 법규를 준수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FCA는 최소한의 비용으로 배출가스 기준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각각의 입장을 밝혔다.

반면 볼보와 토요타는 탄소배출권 등을 다른 회사로 판매할 수 있을 정도로 EU 기준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어 벌금 등의 페널티에서 자유로운 유일한 자동차 회사로 지목됐다. 

이런 상황에도 MEP(Member of the European Parliament, 유럽의회 의원)는 지난해 10월, 오는 2030년까지 자동차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21년 기준 승용차는 37.5%, 화물용 밴은 31%를 줄이기로 합의해 자동차 제조사들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강화된 기준에 맞춰 연비로 환산하면 디젤 자동차는 3.6ℓ/100km(27.7km/ℓ), 휘발유 차량은 4.1ℓ/100km(24.39km/ℓ)로 현재의 기술 수준으로는 대응이 불가능한 수준이다. 자동차 업체가 내연 기관으로는 연비 기준을 맞추는데 한계가 있다고 전기차와 같은 전동화 모델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한편 유럽 시장에서 연간 100만 대 이상을 판매하고 있는 현대차의 경우 현재 기준의 탄소배출량이 개선되지 않을 경우 약 1조원의 벌금을 부과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호인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