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특급 EP.13] 소형 SUV 다크호스, 북미 셀토스 '국내와 차이는?'

오토헤럴드 조회 656 등록일 2019.11.21

현지 시간으로 20일 '2019 LA 오토쇼'가 미국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기아차는 이 자리에서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를 북미 시장에 처음 선보였다. 또한 EV 콘셉트카 '하바니로(HabaNiro)'를 전시해 기아차가 향후 선보일 전기차의 방향성을 알렸다.

기아차 셀토스는 대담한 롱후드 스타일과 넓은 그릴, 그릴 테두리의 다이아몬드 패턴으로 강인하면서도 세련된 범퍼 캐릭터라인이 강조된 전면부 역동적인 심장박동을 표현해 차체에 생동감을 불어넣는 하트비트 LED 주간주행등(DRL) 등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기반으로 강인한 외장을 갖췄다.

뿐만 아니라 매끄럽게 구현된 조작 버튼, 손으로 다듬어 완성한 듯한 정교한 인테리어, 우아한 실내 분위기를 연출하는 6가지 칼라모드의 사운드 무드 램프 등을 통해 고급스러운 실내 공간을 구현했다. 여기에 리클라이닝이 가능한 2열 좌석 및 넓은 러기지 공간을 통해 동급 최고 수준의 공간 경쟁력을 확보했다.

셀토스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 차로 유지 보조(Lane Following Assist), 운전자 주의 경고(DAW, Driver Attention Warning),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Rear Cross-traffic Collision-avoidance Assist),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정차&재출발 기능 포함, SCC, Smart Cruise Control),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등 첨단 안전 사양이 대거 탑재됐다.

이 밖에도 셀토스에는 블루투스 기기 2대 동시 연결이 가능한 10.25인치 와이드 내비게이션, 최적의 고음질을 구현하는 프리미엄 보스(Bose) 사운드 시스템, 스마트폰 고속 무선 충전시스템 등 다양한 편의사양이 적용됐다.

셀토스는 북미 시장에서 우수한 주행 성능과 높은 연비 효율을 자랑하는 1.6 터보 가솔린의 탑재로 최고 출력 175마력, 최대 토크 195lb-ft와 2.0 가솔린의 경우 최고 출력 146마력, 최대 토크 132lb-ft의 두 가지 엔진으로 운영되며, 2020년 1분기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기아차는 '기아 미국 디자인 센터(Kia Design Center of America, KDCA)'와의 협업을 통해 기존 셀토스에 휠, 보조램프 등을 추가해 보다 견고하고 스포티한 외관을 갖추게 된 ‘셀토스 스페셜 개조차’를 함께 전시했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