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에센시아 양산 가능성 타진..‘전기 스포츠카’ 현실화되나

데일리카 조회 144 등록일 2019.05.23
제네시스, 2018 부산국제모터쇼 참가(에센시아 콘셉트)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가 최근 내놓은 두 대의 콘셉트카에 대한 양산 의지를 피력했다.

맨프레드 피츠제럴드(Manfred Fitzgerald) 제네시스 브랜드 총괄 사업부장은 22일(현지 시각)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GT스피릿과의 인터뷰를 통해 에센시아와 민트 콘셉트의 양산 가능성을 예고했다.

그는 “수많은 콘셉트카가 한 번 보여진 이후 외면되지만 우리는 이를 따르지 않으려 노력하고 있다”며 “에센시아는 (양산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전기차로 만들 가능성을 염두하고 지속적인 연구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2019 뉴욕오토쇼’를 통해 공개된 민트 콘셉트 또한 긍정적 반응을 얻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통해 고급 소형차 세그먼트를 재정의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제네시스 ′민트 콘셉트′


제네시스 브랜드가 전기차 생산 계획을 밝힌 바는 있지만, 에센시아와 민트 등 두 콘셉트의 양산 가능성을 언급했다는 점은 드물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특히 에센시아의 경우, 현대기아차가 최근 전기 하이퍼카 업체 ‘리막’과 제휴했다는 점에서 출시 가능성이 높아지는 추세다.

현대기아차는 최근 리막에 8천만 유로(1067억원)를 투자, 고성능 전기차에 대한 양산 검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리막은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과 고성능 전기차용 부품 및 제어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있는 업체로, 전동형 시스템 및 전기 스포츠카 분야의 강자로 꼽히고 있다.

한편, 피츠제럴드 총괄은 민트 콘셉트가 현대차의 기존 플랫폼을 공유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이에 따라 고급 소형차 세그먼트가 염두된 신규 플랫폼이 향후 선보여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디터 제체 다임러 회장 은퇴..BMW 축하 메시지의 숨은 속 뜻은...
BMW, X5·X7 고성능 버전 ‘M50i‘ 공개..달라진 점은?
‘그림의 떡’ 제네시스 G70 수동, 미국 판매량 살펴보니...
폭스바겐, 북미 전략형 콤팩트 SUV 투입 계획..차명은 ‘타렉’
정의선 부회장, ‘고객 중심 회귀’ 선언..“변화에는 선제 대응”
혼다, 소형 SUV ‘HR-V’ 출시..판매 가격은 3190만원
기아차, 소형 SUV ‘SP’ 내장 렌더링 공개..고급감 강조

  • 회사명
    제네시스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2015년
    슬로건
    인간 중심의 진보(Human-centered Luxury)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