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2천만원대 전기차 출시 계획..전기차도 이젠 대중화(?)

데일리카 조회 555 등록일 2019.10.17
폭스바겐, ′I.D. 버기 콘셉트′ (출처 폭스바겐)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폭스바겐이 전기차 대중화의 가장 큰 걸림돌로 꼽히는 비싼 가격을 대폭 낮춘 전기차를 오는 2024년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2025년까지 폭스바겐은 내연기관 모델을 대폭 줄이고 한해 뒤 더이상의 내연기관 개발을 하지 않기로 발표함에 따라 전기차가 빠르게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그러나 폭스바겐은 유럽시장에서 2만유로(한화 약 2600만원)대의 소형차 시장에서 가장 높은 판판매량을 기록하는 골프 및 폴로 등의 소형차를 대체할 수 있는 전기차를 개발하는데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폭스바겐, ID.3


폭스바겐이 전기차의 대중화를 위해 야심차게 내놓은 최초의 양산 전기차인 ID.3는 아직까지 3만 유로(한화 약 3930만원)대의 가격을 고수해야하는 환경이다.

때문에 폭스바겐은 전기차의 확산에 가장 큰 걸림돌로 꼽히는 가격문제를 해결하지 않고서 대중화를 이룰 수 없다는 판단에 오는 2024년 2만유로 가격대의 전기차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미하엘 요스트(Michael Jost) 폭스바겐 수석 전략가는 독일 경제지 아우토모빌보헤(Automobilwoche)와의 인터뷰를 통해 “폭스바겐은 오는 2024년까지 소형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완충시 주행거리는 약 220~250km 수준이며, 전기차 대중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폭스바겐, ID. 룸즈 (출처 폭스바겐)


실제 2만유로 가격대의 전기차가 출시 된다면 빠른 전기차의 대중화가 가능하다는 분석도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는만큼 폭스바겐의 전략에 환경단체 및 경쟁 제조사들이 주목하고 있다.

이를 위해 폭스바겐은 전기차 개발 및 대중화에 방해되는 불필요한 모델들 정리에 나설 계획이다. 막대한 자금이 필요한 연구개발비를 충당하기 위해서는 모델의 단순화 및 브랜드 정리가 필요하단 판단에서다.

이미 폭스바겐그룹은 람보르기니와 벤틀리 등의 제조사를 매각하기 위해 다각도의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 또, 전기차와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440억유로(한화 약 57조6700억원)의 투자 금액까지 발표한 상황이다.

폭스바겐 I.D. 버즈


현재 폭스바겐그룹은 폭스바겐, 아우디, 포르쉐, 람보르기니, 벤틀리, 스코다, 세아트 등을 포함해 10개 이상의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다. 이들 회사는 총 40가지가 넘는 모델을 판매하고 있으며, 중복되는 모델들도 상당부분 존재한다.

폭스바겐그룹은 폭스바겐, 아우디, 포르쉐 3곳을 중심으로 브랜드와 모델 개편에 나설 계획이며, 이를 통한 예산절감을 통해 미래차 전략에 예산과 인력을 집중시킨다는 계획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제네시스, GV80 이어 GV70 출시 계획..Q5·X3와 시장 경쟁
[구상 칼럼] 볼보가 선보인 3세대 S60..디자인 평가는?
문재인 대통령, 2027년 자율주행차 상용화 계획..정책 제시
람보르기니 ‘우라칸’..딱 5년만에 ‘가야르도’ 판매량 추월
푸조, ‘경차급 토크’ 갖춘 전기자전거 출시 계획..최고속도는?
현대기아차, 2025년까지 23개 차종 전기차 출시 계획..전기차 ‘올인’
일본차 불매에 수입 하이브리드 점유율 하락..국산차는 ‘반등’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