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쉬, 파워 트레인의 미래에 대한 유럽인 설문 조사 : 응답자들은 다양성을 선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558 등록일 2020.10.26

보쉬가 시장조사 기관 이노팩트(Innofact) 의뢰해 2020 년 6 월에 실시한 파워트레인의 미래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파워 트레인 유형은 배터리, 연료 전지, 가솔린 또는 디젤 엔진 등 관련성을 잃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 등 2,500 명의 설문 조사 응답자가 내일 새 차를 결정해야 한다면 2 명 중 1 명은 기본 자동차에 독립형 내연기관 엔진을 선택하고 두 번째 자동차에는 3 명 중 1 명을 선택한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2030 년에 가장 널리 사용되는 파워 트레인이 무엇인지 물었을 때 응답자 중 68 %가 하이브리드 및 내연 기관보다 전기 파워 트레인이 최상위 위치에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 조사 참여자들은 연료전지 구동 자동차의 잠재력을 인정했으며, 약 3 명 중 1 명이 연료 전지를 모빌리티의 미래로 보고 있었다.


로버트 보쉬 이사회의 일원이자 모빌리티 솔루션 사업 부문의 회장인 스테판 하퉁(Stefan Hartung) 박사는 “전기 모빌리티가 도래하고 있다. 이것은 좋은 소식이다. 올해만 보쉬는 이 도메인에 5 억 유로를 투자하고 있다. 동시에 내연 기관이 여전히 필요하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응답자들은 모든 파워 트레인 유형에 대한 인센티브를 원한다.


추가 질문은 모든 유형의 파워 트레인에 대한 응답자들의 열린 마음을 보여주었다. 유럽인의 70 % 는 전기 자동차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에 대한 많은 정부 보조금 외에도 내연 기관만 장착된 차량에 대한 인센티브를 선호하는지 질문했을 때 응답자들은 긍정적으로 대답했다. 기존 파워 트레인으로 신차를 구입하는 정부 인센티브에 찬성하는 응답자의 수는 이탈리아에서 83 %로 가장 높고 영국에서 60 %로 가장 낮았다. 프랑스에서는 77 %가 찬성했으며 독일에서는 62 %가 동의했다.





"현대적인 내연기관 엔진에 대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면 차량의 갱신을 가속화 할 수 있으며 이는 환경과 기후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하퉁 박사는 말한다. 유럽인의 1/3 미만은 이 보조금이 최소 9,000 유로까지 지원되기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현재 독일 정부가 배터리 전기차 구매에 대해 제공하는 최대 리베이트와 동일하다. 두 가지 결과가 주목할 만하다. 조사 대상 유럽 4 개국의 도시 거주자의 72 %는 내연기관 엔진이 보조금을 받을 만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한편으로는 18 ~ 29 세의 대다수 (80 %)가 내연기관 엔진이 장착 된 자동차에 대한 인센티브를 지지했다.


기존 엔진이 장착 된 자동차도 기후 중립적인 방식으로 주행할 수 있다. 이것의 핵심은 재생 가능한 수소와 주변 공기에서 포집된 CO₂로 만든 재생 가능한 합성 연료 (RSF)다. 평균적으로 보쉬 설문 조사에 참여한 사람들의 57 %가 RSF가 세금 혜택을 받아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하퉁 박사는 “우리가 기후 목표를 달성하기를 원한다면 재생가능한 합성 연료를 반드시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RSF를 통해서만 전 세계적으로 이미 주행중인 10억대 이상의 차량이 지구 온난화를 억제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자동차없이 살 수 없다 : 유럽 응답자들은 만장일치


유럽에서는 자동차의 상태와 이동성에 대한 중요성이 조만간 바뀔 것 같지 않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에서 조사된 응답자의 약 60 %는 자동차없이 사는 것을 상상할 수 없다고 답했다. 그리고 나머지 40 %의 분명한 대다수는 자신의 차를 일정 시간 뒤에 남겨둘 준비가 되어 있다고 응답했다. 유럽 시골에서 자동차의 지지율은 77 %다. 덧붙여서, 이러한 결과는 18 ~ 29 세 사이에서 거의 비슷하며, 그 중 절반 정도가 자동차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에서는 61 %, 영국에서는 47 %가 자동차를 소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로 유연성이 더 크다고 답했지만, 프랑스 응답자의 41 %는 대부분 업무에 필요하다고 답했다. 대조적으로, 설문 조사에 참여한 이탈리아 인의 55 %는 덜 편리하다고 느끼는 다른 형태의 이동성보다 자동차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까운 미래에도 자동차는 최고의 교통 수단으로 남을 것이며 더욱 기후 친화적이 될 수 있는 훌륭한 전망을 갖게 될 것.”이라고 하퉁 박사는 말한다. 또한 보쉬의 목표는 사람들이 저렴하고 친환경적인 방식으로 모바일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워 트레인의 미래 : Bosch는 전기 이동성 및 연소 기술을 옹호


보쉬는 가능한 한 자원친화적인 교통 수단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여러 가지 방법으로 CO₂ 중립적이고 사실상 배출 가스가 없는 이동성의 비전을 추구하고 있다. 미래 파워트레인 기술에 대한 접근 방식에서 보쉬는 열린 마음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보쉬는 배터리 및 연료 전지 구동 차량을 통해 배터리 전기차 분야의 시장 리더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동화차는 충전 전력과 수소가 재생 에너지에서 공급되는 경우 기후 중립적이다. 동시에 보쉬는 지구 온난화를 억제하고 환경을 최대한 보호하기 위해 연소 엔진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다. RSF에서 작동하는 경우 가솔린 및 디젤 엔진도 도로에서 기후 중립적 일 수 있다. 보쉬는 전 세계적으로 새로 등록된 모든 차량의 약 1/3이 2030 년까지 배터리 전기차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모든 신차의 2/3는 여전히 내연 엔진으로 구동되며, 대부분은 하이브리드 차량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