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성이 벤츠 E클래스를 가장 선호하는 이유는?

데일리카 조회 3,161 등록일 2018.08.20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63 4MATIC+


[데일리카 박경수 기자] 올해 수입차 구매자 중 특정 연령대·성별이 특정 제품을 집중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일보가 올해 1~6월 국내 시장에서 팔린 수입자동차 구매자의 연령과 성별을 분석한 결과다.

20일 이 보도에 따르면 여성은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를 가장 선호했다. BMW 3시리즈가 대거 할인판매를 실시한 2월을 제외하면 매월 E클래스를 가장 많이 구매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A-클래스 세단


이에 비해 남성들은 BMW 5시리즈(8505대)를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8251대)보다 더 선호했다.

또 남성은 여성 대비 SUV 선호도가 도드라졌다. 포드의 대형 SUV 익스플로러가 매번 톱10에 진입했다. 폴크스바겐이 티구안 출시한 이후에는 BMW 5시리즈보다 더 팔리기도 했다.

더 뉴 GLC 350e 4MITIC


포드가 4월 선보인 스포츠카 머스탱도 꾸준한 인기다. 반면 여성은 머스탱과 같은 스포츠카는 구입하는 경우가 드물었다.

대신 여성들은 작고 아담한 미니를 선호했다. 미니 5도어·미니 3도어·미니 클럽맨 등이 여성 운전자가 올해 많이 구입한 차량들이다.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CLS&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사장


연령대별로 보면, 20대는 한국인은 동급 차종이라면 벤츠보다 BMW를 선호했다. 예컨대 소형차는 BMW 1시리즈가 벤츠 A클래스보다 많이 팔렸다. 또 중형세단은 BMW 5시리즈가 벤츠 E클래스보다 더 많은 선택을 받는 식이다.

30대는 중형세단이 절대 우세다. 아우디 A6, BMW 5시리즈, 벤츠 E클래스가 거의 매번 최상위권을 독식했다. 기존에 잘 팔리던 캠리는 A6 등장 이후 30대 구입량 절반으로 축소됐다.

BMW, 신형 Z4 M40i


40~50대는 중대형 SUV가 인기다. 벤츠 GLC클래스나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BMW X3, 지프 체로키·랭글러, 포드 익스플로러 등이 상대적 인기를 누렸다.

60~70대는 벤츠 선호도가 높다. 특히 70대 소비자들은 벤츠의 최고급 세단 S클래스 구입하는 경우 많았다.

포드 머스탱

티구안 올스페이스

미니 JCW (2013)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A6·A4 필두로 비즈니스 정상화 노리는 아우디..과연 통할까?
마세라티 기블리, 명품 바람타고 수입차 시장서 약진..그 이유는?
현대차 신형 투싼, 영업일수 8일 만에 3500대 판매..‘인기 예감’
안전진단 받은 BMW GT, 또 화재 발생..국과수 조사 착수
[브랜드 히스토리] 46년간 변신 거듭해온 아우디 A4..그 역사 살펴보니
BMW, 차량 화재 관련 中 언론 보도 반박..“번역 과정의 실수·유감”
잇따라 화재 발생된 BMW 520d..중고차 시세 14.3% 급락 ‘주목’

  • 회사명
    벤츠
    모기업
    Daimer AG
    창립일
    1883년
    슬로건
    The best or nothing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