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혁호 기아차 부사장, “니로EV 이틀만에 5천대 계약·대중화 확신”

데일리카 조회 449 등록일 2018.09.12
기아차, 니로 EV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기아차가 내놓은 전기차 ‘니로 EV’는 우리나라에서 전기차의 대중화를 앞당길 것으로 확신합니다.”

기아자동차의 국내영업본부를 총괄하는 권혁호 부사장은 11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석파정 서울미술관에서 열린 니로 EV 미디어 시승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권 부사장은 “기아차는 오는 2025년까지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라인업을 16개 차종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라며 “니로 EV는 국내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 레이 EV를 시작으로 쏘울 EV과 함께 장거리 (주행에) 적합한 전기차”라고 강조했다.

기아차, 니로 EV


그는 이와 함께 “니로 EV는 사전계약을 실시한 지 불과 이틀만에 5000대를 돌파했다”며 “(이는 당초 예상보다) 3800대 이상이 초과되는 물량”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니로 EV의 소비자 인기가 높은 이유에 대해서 “니로 EV는 5인 가족이 탈 수 있는 넉넉한 공간을 지니면서도 공간활용성이 뛰어나다”며 “특히 세련된 디자인과 강력한 퍼포먼스를 지닌 것도 매력”이라고 설명했다.

니로 EV는 사전 계약 결과, 최상위 모델인 노블레스가 전체 고객의 7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차선이탈방지시스템과 추돌방지시스템, 전방주차보조시스템 등 신기술 안전사양이 대거 적용된 때문으로 분석된다.

기아차, 니로 EV


니로 EV는 대용량 배터리와 최적화된 전기차 특화 기술이 적용됐다. 1회 충전으로 385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54분 만에 완전 충전이 가능하다. 최고출력은 204마력(150kW)에 달한다.

한편, 니로 EV의 국내 판매 가격은 트림별 모델에 따라 프레스티지 4780만원, 노블레스 4980원 이다. 정부와 지자체에서 지원하는 보조금은 1700만원에 달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단독] “없어서 못파는 아우디 A3..일부 딜러 300만원 웃돈 요구”
현대차, WLTP 앞두고 아반떼에 U2 디젤엔진 계속 쓰는 이유는...
수입 상용차, 8월 367대 등록..만(MAN) 가파른 성장세 ‘눈길’
사토 어코드 책임연구원, “없는 것은 만들어내는 게 혼다의 안전 철학”
퍼포먼스부터 효율성까지..혼다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특징은?
벤츠가 공개한 순수전기차 EQC..생산 일정을 늦추는 이유는?
중국시장서 맥 못추는 현대기아차..언제쯤 판매 회복할까?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