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9월 내수 5만2494대 판매..싼타페 7개월째 ‘고공행진’

데일리카 조회 2,123 등록일 2018.10.01
현대차, 신형 싼타페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현대자동차는 지난 달 국내 시장에서 5만2494대, 해외 33만2339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총 38만4833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난 달 같은 기간과 비교 시 국내 판매는 12.1%, 해외 판매는 5.7% 감소한 결과로, 추석 명절 연휴로 인한 근무일수 감소 영향으로 국내 및 해외 판매가 모두 줄었다.

그러나 올 들어 집계된 누계 실적으로는 국내 판매는 52만5824대, 해외 판매는 283만4289대를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 2.9%의 증가 폭을 기록했다.

그랜저


국산차 시장에서는 싼타페가 8326대 판매돼 최다 판매 모델에 이름을 올렸다. 이는 7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기록이다. 코나 일렉트릭은 지난 5월 판매가 시작된 이후 월 최다 판매 기록인 1382대 판매를 나타냈다.

세단 라인업에선 그랜저가 7510대 판매돼 가장 높은 판매 비중을 보였으며, 신형 아반떼는 5488대, 쏘나타가 4396대 판매됐다. 투싼은 3704대, 맥스크루즈는 55대가 판매됐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G80가 2767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G70가 1024대, EQ900가 328대 판매되는 등 총 4119대가 판매됐다.

제네시스 G70


현대차 관계자는 “9월에는 추석 명절 연휴로 인한 근무일수 감소로 판매가 줄었다”면서 “10월에 생산이 다시 본격화되는 가운데 싼타페, 투싼 페이스리프트, 더 뉴 아반떼 등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는 신차 및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판매 확대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외 시장 판매 또한 추석 명절 연휴로 인한 근무일수 감소의 영향으로 국내 공장 수출 물량이 감소, 전년 동월 대비 줄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쉐보레 중형 SUV ‘이쿼녹스’, 완만한 판매 상승세..‘주목’
폭스바겐, 전기차 I.D.에 배터리팩 세 종류 탑재..주행거리 따라 차등화
한국닛산, 맥시마·알티마 월 6만~3만원이면 ‘O.K.’..파격 할부
토요타, 아발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 실시..11월 출시 계획
美 슈퍼 232조를 한국차에 적용한다면..그 피해 규모는 얼마나 될까?
한·미 FTA 개정..현대차 픽업트럭은 미국행·수입차는 현상 유지 전망
벤츠·포르쉐·아우디, 전기 스포츠카 3파전 본격화..‘주목’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