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프리우스·아발론 美 시장서 100만대 리콜 계획..그 이유는?

데일리카 조회 1,038 등록일 2018.10.16
토요타 아발론 하이브리드


[데일리카 이대규 기자] 토요타가 미국서 총 100만 대에 달하는 차량 리콜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16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에 따르면 두 종류의 모델이 리콜 대상이며 그 중 하나는 프리우스이다. 정확히는 2010-2014 프리우스 모델 및 2012-2014 프리우스 V 모델이 리콜 대상이며 고전력 지능형 전략 모듈(IPM, Intelligent Power Module)의 잠재적 “과도한 전압”으로 인한 문제를 원인으로 삼았다.

토요타 프리우스 C


전압이 임계치를 넘어서면 파워트레인 작동이 정지되며 급작스런 엔진 정지를 야기할 수 있다. 이로 인해 미국 내에서만 80만 7329대의 차량이 리콜의 대상이 되었다. 2010-2014 프리우스 모델이나 2012-2014 프리우스 V 모델을 소유한 운전자는 토요타의 연락을 받게 되며 지역 차량 딜러와 일정을 잡고 ECU 업데이트를 제공받을 수 있다.

두 번째 리콜 대상 모델은 2018-2019 툰드라 및 세콰이어, 그리고 2019 아발론과 아발론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토요타 프리우스 C


이 모델들과 관련된 리콜 원인으로는 충돌 시 에어백 제어 장치의 잠재적 미작동이다. 총 16만 8187대가 현재 리콜의 영향권에 포함된 차량으로 지정되어 있다. 마찬가지로 2018-2019 툰드라 및 세콰이어와 2019 아발론 및 아발론 하이브리드 모델 소유주는 지역 차량 딜러를 통해 ECU의 프로그램 수정을 받을 수 있다.

두 모델 그룹의 수를 합해 총 97만 5516대의 차량이 리콜 대상이며, 지난주 토요타는 후방 차축의 문제로 C-HR을 약 700대 가량을 리콜한 바가 있다.

토요타, 아발론 하이브리드(타케무라 노부유키 토요타코리아 사장, @2018 부산모터쇼)


한편 토요타는 지난 7일(현지 시각) 소프트뱅크와 자울주행차 분야에서 전략적 제휴를 맺어 기술력을 확보하는 모습을 보였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포르쉐, 파나메라 GTS·스포트투리스모 유럽서 공개..특징은?
한 때 연간 19만대씩 팔리던 경차.. 왜 이렇게 안 팔릴까?
전기차 업체 새안, 美 네바다주로 본사 이전..OTCQB 상장 계획
[시승기] 연비에 웃고 운전 재미에 또 웃는..르노 클리오,
벤츠, E클래스에도 PHEV 추가..리터당 최대 62.5km 주행
맥라렌, 986마력 수퍼카 ‘스피드테일′ 공개 임박..주요 특징은?
″딱 한 번 몰아본 1964년형 비틀″ 클래식카..과연 판매 가격은?

  • 회사명
    토요타
    모기업
    토요타
    창립일
    1937년
    슬로건
    You are so smart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