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트로엥, MPV 라인업 재정비..피카소→스페이스투어러로 변경

데일리카 조회 552 등록일 2018.12.19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시트로엥의 SUV 라인업과 MPV 라인업에 대한 명명 체계를 재정비한다.

시트로엥은 내년부터 ‘그랜드 C4 피카소’의 이름을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로 변경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시트로엥의 라인업 정리에 따른 조치라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MPV 라인업은 ‘스페이스투어러’로, SUV 라인업은 ‘에어크로스’로 정리된다. 시트로엥은 오는 1월부터 공식 홈페이지를 비롯, 모든 SNS 채널을 통해 새로운 이름 체계에 대한 커뮤니케이션을 시작하고, 관련 마케팅 또한 강화한다는 입장이다.

넓은 공간과 독창성, 끝없는 여행을 의미하는 ‘스페이스투어러’는 이름에 걸맞는 공간 활용성과 다재다능한 면모를 자랑한다. 독립적으로 폴딩이 가능한 2·3열 좌석과 기본 645리터에서 2열 좌석을 접을 경우 최대 1843리터까지 확장 가능한 트렁크는 보다 스마트한 공간 활용을 가능하게 한다.

시트로엥, 그랜드 C4 스페이스 투어러


여기에 파노라믹 윈드스크린과 글래스루프가 만들어내는 탁월한 개방감과 넓은 시야,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갖춘 점도 특징이다.

송승철 한불모터스 대표이사는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는 시트로엥 브랜드를 보다 많은 고객에게 알리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온 모델”이라며, “내년에는 트림 다양화와 SUV 제품군 확대 등 라인업 재정비를 통해 본격적으로 수입 MPV와 SUV 시장 공략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트로엥은 내년 C3 에어크로스와 C5에어크로스 등 두 종의 SUV 라인업을 국내 시장에 투입하고, 수입 SUV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폭스바겐, 전기차 ‘ID’ 주행 테스트 공개..주행거리는 550km ‘파격’
미니, 더 강렬한 이미지로 변신한..고성능차 ‘존 쿠퍼 웍스(JCW)’
현대차그룹, 2019년 정기 임원 인사 단행..연구개발·마케팅에 집중
현대차 코나, 英·스페인 등 유럽서 잇따라 ‘올해의 차’ 선정..그 이유는?
유럽연합, 자동차 CO2 배출량 37.5% 감축 합의..진통 예상
벤츠, 노치백에서 패스트백으로 바뀐..‘신형 CLA 클래스’ 살펴보니...
카페레이서 스타일의 혼다 슈퍼커브..클래식한 디자인 감각

  • 회사명
    시트로엥
    모기업
    PSA Peugeot Citroen
    창립일
    1918년
    슬로건
    Crative Technologi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