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오토, 2018년 매출 및 판매량 대폭 증가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537 등록일 2019.01.14


메르세데스-벤츠 밴의 공식 파트너사이자 공식 서비스 딜러인 와이즈오토가 2018년 총 93대를 판매, 전년(42대)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액 역시 고가 모델의 선전에 힘입어 전년 대비 2.5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와이즈오토는 벤츠 스프린터 밴을 국내 운행환경에 최적화해 내외장을 업그레이드한 프리미엄 밴을 자체 개발해 판매하는 바디빌더로, 6천만원대 실속형 셔틀인 ‘유로코치’에서부터 VIP 의전을 위한 리무진 밴인 ‘유로스타 VIP’까지 총 7가지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이 중 프리미엄 모델군인 ‘유로스타’ 라인업이 전체 판매의 60% 이상을 차지하면서 와이즈오토의 성장을 견인했다. 대형 세단이 제공하지 못하는 넉넉한 공간 활용성을 바탕으로 업무 및 휴식이 모두 가능한 공간을 원하는 기업체 고위 임원들의 수요가 급증했으며, 배우 김상중, 이정재, 지진희, 윤은혜 등이 유로스타를 선택하는 등 장거리 이동 중 안락한 휴식이 필수적인 연예인들의 밴으로도 입지를 다지고 있다.

국내 고객들의 취향 및 운행 환경에 최적화시켜 제품 구성 및 사양을 구성한 것 역시 판매 증가의 기반이 됐다. 와이즈오토의 모든 모델들은 지하주차장 진 출입이 잦은 국내 환경을 고려해 전고 2,340 mm의 스탠다드 루프 모델로 구성했으며, 고급형 모델에는 에어 서스팬션을 기본으로 적용해 편의성과 안락함을 더했다. 프리미엄 사양을 선호하는 국내 고객들의 니즈에 맞춰 최고급 나파가죽, 마사지 기능이 포함된 항공기 스타일의 전동 리클라이닝 시트, 다양한 컬러와 밝기로 조절이 가능한 파노라마 앰비언트 라이트 등의 고급 사양을 아낌없이 적용했으며, 횡풍 어시스트, 충돌방지 어시스트, 차선 유지 어시스트, ASR, ESP, 경사로밀림방지 등 프리미엄 밴에 걸맞은 다양한 안전사양들을 기본으로 채택했다.

프리미엄 밴 시장 확대를 위해 공격적인 가격 정책을 적용한 것 역시 새로운 수요를 이끌어냈다. 기존 프리미엄 밴들은 대부분 1억원을 상회하는 가격대로 구성된 것에 비해 와이즈오토는 경기도 화성에 자체 컨버전 센터를 설립하고 실용성에 초점을 맞춘 ‘유로코치’를 6천만원대에 출시해 셔틀용 밴 시장을 새롭게 창출하는데 성공했다. 특히 지난해 9월부터 공식 메르세데스-벤츠 밴 파트너로 선정되면서 글로벌 데이터베이스 내 최신 정보와 기술을 활용해 상품성 및 서비스 품질을 더욱 높여 고객층의 신뢰를 배가시켰다.

와이즈오토 이병한 회장은 “그동안 프리미엄 밴 시장은 영세한 업체들이 주도하면서 체계적인 고객 서비스와 지속적인 시장 확대가 여의치 않았던 틈새시장이었지만 최근 라이프스타일의 변화에 따라 성장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라며 “와이즈오토는 공식 메르세데스-벤츠 밴 파트너로서 검증된 기술력과 풍부한 노하우를 갖추고 있으며, 고객의 요구에 맞춰 최상의 프리미엄 밴을 맞춤형으로 제공하고 있다. 2019년에는 엄격한 품질 관리 시스템을 바탕으로 더욱 높은 수준의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해 프리미엄 밴 시장 확대의 선구자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벤츠
    모기업
    Daimler AG
    창립일
    1883년
    슬로건
    The best or nothing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