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70, 연말 독일 진출..현지 언론의 평가는?

데일리카 조회 1,050 등록일 2019.03.20
제네시스 G70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제네시스 G70이 독일을 겨냥한 출시 준비에 힘을 쏟고 있다.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빌트는 19일(현지 시각) 제네시스 G70이 올해 말 독일 시장에 진출한다고 전했다.

국내에 이어 북미 시장에서 판매가 시작된 G70은 지난 해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등 해외 시장에서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독일 현지의 반응 또한 기대 이상인 것으로 비춰진다.

제네시스 G70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장은 “G70은 BMW 3시리즈를 (경쟁자로) 염두하고 개발됐다”고 밝혔는데, 이는 G70이 메르세데스-벤츠 C300, BMW 330i, 아우디 A4 등과의 직접적인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다.

다만, 시장에서의 직접 경쟁에는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게 아우토빌트 측의 평가다. 이 언론은 “G70는 좋은 패키징과 다양한 편의 및 안전사양을 갖춘 차”라면서도 “독일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경쟁 모델들과의 경쟁에서는 아직까진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2열 거주성에 대한 단점도 제기됐다. 운전석 공간은 편안하지만, 뒷좌석 공간이 상대적으로 제한적이라는 지적이다. 여기에 첨단 안전사양과 주행보조 시스템이 적용됐지만, 스크린의 크기가 상대적으로 작다는 분석도 내놓은 상태다.

고전적 인상의 콘솔과 센터 페시아를 가진 제네시스 G70의 인스트루먼트 패널


파워트레인은 2.0리터 터보를 주력으로 3.3리터 V6, 2.2리터 디젤 등의 라인업을 지니고 있다. 유럽 시장의 특수성을 고려할 때, 디젤 엔진의 투입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편, 제네시스 브랜드는 오는 하반기 유럽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첫 주자로 등장할 G70의 가격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생산 취소됐던 레인지로버 SV 쿠페..英 코치빌더 통해 ‘부활’
볼보, 신차 최고속도 180km/h로 제한 방침..과연 올바른 선택일까?
벤츠, 서울모터쇼서 A클래스 세단·GLE 공개 계획..아시아 최초
한국지엠이 하반기 투입 확정한 트래버스·콜로라도..특징은?
독일, 운전면허 유효기간 15년으로 제한..그 이유는?
캐딜락 CT6, 에스칼라 디자인·첨단 사양 무장(武裝)..시장 경쟁력은?
아우디, Q7·A3 가솔린 배출가스 인증 승인..디젤차 배제(?)

  • 회사명
    제네시스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2015년
    슬로건
    인간 중심의 진보(Human-centered Luxury)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