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신형 플라잉 스퍼 티저 공개..달라진 점은?

데일리카 조회 834 등록일 2019.04.11
벤틀리, 2020년형 플라잉 스퍼 (출처 벤틀리)


[데일리카 표민지 기자] 벤틀리가 11일 곧 출시될 신형 플라잉 스퍼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 신형 4도어 세단은 외관이 업데이트 됐으며, 새로운 기술이 적용됐다. 차량은 올해 하반기에 데뷔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식 티저는 새로운 플라잉 스퍼의 실루엣을 대략적으로 보여주며, 벤틀리의 트레이드 마크인 '플라잉 B' 보닛 장식만을 자세히 보여준다. 외신이 포착한 이전 스파이 샷에 따르면, 새로운 차량은 2019년형 벤틀리 컨티넨탈 GT와 동일하게 전면 그릴이 더 넓어졌다. 또한 타원형의 테일 라이트가 적용됐으며, 헤드램프도 새롭게 바꿨다.

실내에는 컨티넨탈 GT와 동일하게 회전형 12.3인치 스크린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벤틀리, 2020년형 플라잉 스퍼 (출처 벤틀리)


동력원으로는 업그레이드된 6.0리터 W12 엔진이 탑재됐으며, 최고출력 626마력, 최대토크 98.83kg.m를 발휘한다. 또한, 신형 콘티넨탈 GT와 마찬가지로 최고출력 542마력, 최대토크 78.57kg.m을 발휘하는 4.0리터 트윈터보차지 V8 엔진 트림도 제공된다. 이 새로운 파워트레인은 스톱-스타트 시스템(Stop-Start system)과 실린더 비활성화 기술이 적용돼, 컨티넨탈 GT에서는 1회 주유로 최장 약 800km의 주행이 가능하다. 하지만 플라잉 스퍼의 경우 차량의 무게 때문에 이와 같은 성능을 발휘하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플라잉 스퍼는 컨티넨탈 GT과 동일한 MSB 플랫폼에서 양산될 전망이다. 새 모델에는 컨티넨탈 GT에 적용됐던 액티브 앤티롤 바 및 벤틀리의 다이내믹 라이드 서스펜션 시스템과 같은 새로운 기술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벤틀리는 최근 컨티넨탈 GT V8 버전을 공개했으며, 이 차량은 최고출력 542마력, 최대토크 78.5kg.m의 파워를 발휘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르노삼성, 중형세단 SM6 디젤 생산·판매 중단..‘주목’
밀러 볼보트럭 총괄, “전기트럭 한국 투입 긍정적..지켜보고 있다”
벤츠, 대형 SUV GLS 뉴욕오토쇼서 공개..BMW X7과 경쟁
현대차, 포드 RS 수석 엔지니어 영입..고성능차 전략 ‘박차’
아우디폭스바겐, 한국형 레몬법 도입 결정..“신뢰 회복 최선”
곤 전 회장의 폭로..“르노-닛산간 20년 권력암투 있었다”
독일, 2030년부터 내연기관 판매 금지(?)..제조사는 ‘반발’

  • 회사명
    벤틀리
    모기업
    Volkswagen AG
    창립일
    1919년
    슬로건
    Good car, Fast car, Best car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