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순수전기차 e 트론..고성능 RS 버전 개발(?)

데일리카 조회 917 등록일 2019.05.29
아우디 e-트론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아우디가 순수 전기차 e 트론의 고성능 버전을 개발 중이다.

28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스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아우디의 순수전기차 e 트론의 고성능 버전이 이미 마무리 단계에 이르렀다고 보도했다.

아우디 e-트론


현재 독일 뉘르부르크링(Nürburgring) 서킷에서 막바지 담금질 중인 e 트론의 고성능 버전은 기존 e 트론 대비 공격적인 범퍼 등으로 외관의 차별점을 보여줄 전망이다.

이는 강화된 성능에 맞춰 브레이크 및 모터의 냉각성능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분석된다.

아우디 e-트론 실내


또, 기존 e 트론 대비 크고 넓어진 휠, 타이어가 적용될 것으로 예상되며, 공기역학 성능 개선을 위해 새로운 디퓨저 시스템도 탑재 될 전망이다.

파워트레인은 강화된 전기모터의 추가로 기존 402마력을 발생시키는 전기모터를 대신하는 약500마력의 전기모터가 탑재될 예정이다. 따라서, 현재 시속 100km까지의 가속시간이 5.7초를 기록하는 e 트론 대비 한층 빠른 가속성능을 발휘할 전망이다.

아우디 e-트론


전문가들은 e 트론의 고성능 버전이 아우디의 네이밍 전략에 따라 S 혹은 RS 이름을 더해 공개될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아우디는 개발 막바지에 이른 e 트론 고성능 모델을 내년 공개할 예정이며, 판매가격과 출시 일정에 대해서는 공개 시점이 이르러 자세한 정보를 알릴 계획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수익성 고전하는 자동차 업계..수익성 반등에 성공한 현대차
포드, 신형 익스플로러 10월 출시 계획..SUV 시장 ‘공략’
[르포] 푸조 스프링 페스티벌..캠핑 클래스 프로그램 참가해보니...
토요타, 라브4 유로 충돌테스트서 만점 획득..안전성 입증
르노·FCA 합병안, 내주 중 발표 가닥..“카운트다운 돌입”
포드, 픽업트럭 ‘레인저’ 국내 투입 계획..디젤 라인업 검토
르노·FCA 합병 ‘초읽기’ 돌입..르노삼성은 “상황 예의주시”

  • 회사명
    아우디
    모기업
    Volkswagen AG
    창립일
    1909년
    슬로건
    기술을 통한 진보(Vorsprung durch Technik)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