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특별한 에디션 'i30 N Line벨로스터 커스텀 핏'

오토헤럴드 조회 3,570 등록일 2019.07.01

현대자동차가 2017년에 이어 고객과 함께 만든 특별한 두 개의 자동차를 선보인다. 현대차는 i30 N Line과 벨로스터의 커스텀 핏인 i30 N Line ‘스포츠 에센스 에디션’과 벨로스터 ‘익스트림 드라이빙 에디션’을 1일 각각 출시한다고 밝혔다.

‘커스텀 핏’은 현대차의 대표 고객 참여형 소통 프로그램 ‘H-옴부즈맨’을 통해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으로 개발된 스페셜 모델로, 핵심 사양부터 트림구성, 최종 명칭에 이르기까지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만들어졌다. 국내에서 고객이 직접 차량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시해 실제 판매되는 차가 만들어진 것은 2017년 H-옴부즈맨 2기의 쏘나타 커스텀 핏 이후 두 번째다.

현대차는 지난해 5월 19일부터 11월 24일까지 약 7개월 간 ‘H-옴부즈맨 3기’ 상품혁신그룹 고객 29명과 함께 1.6 터보 엔진을 기반으로 하는 i30 N Line과 벨로스터 커스텀 핏 상품을 개발했다. i30 N Line은 고성능 타이어ᆞ서스펜션ᆞ조향 시스템ᆞ변속 로직 튜닝으로 고성능 주행감을 갖췄고 벨로스터 1.6 터보 모델은 현대차 최초로 오버부스트 기능을 적용해 2000~4000 rpm 구간에서 최대 토크를 넘어서는 성능을 발휘하는 등 두 차종 모두 파워풀한 주행성능을 갖췄다.

i30 N Line 스포츠 에센스 에디션은 기존 i30 N Line의 스포티한 주행에 필수적인 사양들은 유지하면서 핸드파킹 브레이크, 5인치 오디오, 매뉴얼 에어컨, 운전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후방 주차 거리 경고, 틴티드 글라스 등을 적용해 가격을 171만원 낮춘 모델로, 두 달 동안 50대 한정 판매한다.

현대차의 '커스텀 핏'은 스페셜 에디션으로 한정 판매해왔으나 이번에 선보이는 벨로스터 익스트림 드라이빙 에디션은 기존 벨로스터 1.6 터보 스포츠 코어 트림을 기반으로 신규 TUIX 옵션을 기본화해 상시 판매할 계획이다.

벨로스터 익스트림 드라이빙 에디션은 승차감과 조종 안정성을 높여주는 빌스타인社의 ‘쇽업소버’, 차가 좌우로 흔들리는 롤링현상을 억제해 선회시 조종 안정성과 추종성을 개선해주는 ‘스태빌라이저 바’, 차체 비틀림을 억제시켜 안정적인 핸들링을 돕는 ‘언더 브레이스 바’, 자동차 본체와 바퀴를 이어주는 서스펜션 컨트롤암의 연결부(부시)의 강성을 증대시켜 선회 및 제동시 조종 안정성과 응답성을 개선해주는 ‘강화 부시 컨트롤 암’, 차량 자세를 낮춰 스포티한 주행 성능을 구현해주는 ‘스프링’ 등 신규 TUIX 사양으로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강화하고 메탈 도어 스텝 및 LED 실내 램프로 고급감을 더했다.

판매 가격은 i30 N Line 스포츠 에센스 에디션 2208만 원, 벨로스터 익스트림 드라이빙 에디션 2607만원이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