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카셰어링,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 3년 연속 1위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630 등록일 2017.03.16

그린카는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에서 주관한 '2017년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의 카셰어링 부문에서 3년 연속 1위를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로 19회째를 맞는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 조사(K-BPI: Korea Brand Power Index)는 브랜드가 소비자의 구매행동에 미치는 영향력을 측정한 지표로, 한국능률협회컨설팅이 소비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국내 주요 산업들을 대상으로 소비자 조사를 실시하고 각 브랜드가 갖고 있는 영향력을 파악해 이를 지수화한 것이다. 평가 기준은 브랜드 인지도와 충성도이며, 1만명이 넘는 조사 대상자들이 일대일 개별면접을 통해 브랜드 이미지 및 신뢰도, 만족도, 이용가능성 등에 대해 평가해 부문별 우수 브랜드가 선정된다. 그린카는 2015년, 2016년도에 이어 국내 카셰어링 업체 중 가장 영향력 있는 브랜드로 인정받아 3년 연속 1위의 영예를 안게 되었다.

2011년 카셰어링 서비스를 국내에 최초로 도입한 그린카는 고객 중심의 차별화된 서비스와 품질로 업계를 선도해왔다. 지난 2016년 업계 최초로 BLE비콘을 활용한 ‘스마트웰컴’ 서비스를 도입한데 이어 네이버(NAVER)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고객들이 그린카 차량 안에서 네이버 지도, 내비게이션, 뮤직, 검색, 뉴스 등의 서비스를 편리하게 즐길 수 있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In-Vehicle Infortainment) 플랫폼을 공동으로 개발 중이다. 이를 통해 연내 O2O(Online to Offline)플랫폼의 대표주자인 카셰어링 서비스를 한층 발전시킨 ‘커넥티드 카셰어링’을 선보일 계획이다. 더불어 그린카는 고객 참여형 카셰어링인 ‘캠퍼스카’ 런칭으로 사용자간의 참여를 유도하는 P2P형 카셰어링을 통해 카셰어링 에티켓 문화를 선도해나가고 있으며 국내 최대 규모인 약 300여 대의 친환경 차량을 보유, 서비스하며 고객의 전기차 경험 확대로 카셰어링 선도 브랜드로서의 위치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그린카 김좌일 대표는 "그린카가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 카셰어링 부문 3년 연속 수상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카셰어링 브랜드로 인정받아 감사한 마음이다.”라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서비스 혁신과 차별화를 통해 고객 분들에게 즐겁고 스마트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셰어링 그린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