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르노 트윙고, 국내 도로서 주행테스트..출시 준비중?

데일리카 조회 2,318 등록일 2017.03.20
르노 트윙고


국내 도로에서 르노의 소형차 ‘트윙고’의 주행 장면이 포착돼 주목된다.

19일 데일리카는 르노 트윙고가 최근 경기도 수원 일대 도로에서 주행 테스트를 실시하는 사진을 입수했다.

트윙고는 지난 2월10일자 본지가 포착했던 에스파스의 국내 도로 주행 사진과는 달리 르노의 로고와 레터링이 그대로 드러나 있어 차별성을 더한다. 트윙고의 임시번호판은 서울 서초구에서 발부됐는데, 르노삼성차 연구소와 공장이 소재한 용인과 부산이 아니라는 점에서다.

국내 도로에서 포착된 르노 트윙고


트윙고는 르노가 제작한 소형차로, 르노삼성이 상반기 국내 출시를 예고하고 있는 르노 클리오의 아랫급에 속하는데, 엔진을 뒤에 배치한 후륜구동을 이용한 RR방식을 탑재한 점이 특징이다.

다임러와 소형차 부문에서 협력을 통해 개발한 트윙고는 1.0리터 가솔린 엔진과 0.9리터 디젤엔진 2가지 모델이 존재한다. 가솔린은 최고출력 70마력, 9.3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디젤은 90마력 13.7kg.m의 최대토크를 지닌다.

전장은 3595mm로 기아차 모닝과 동일하지만 전폭, 전고, 휠베이스가 각각 1646mm, 1554mm, 2492mm로 모닝 보다 큰 차체사이즈를 지녔다. 때문에 1.0리터 엔진을 탑재했어도 국내 규정에 의하면 경차로 분류되지 않는다.

르노 트윙고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르노삼성은 르노그룹의 다양한 글로벌 연구 프로젝트를 수주 받아 진행하고 있다”며 “때문에 에스파스, 메간 등 다양한 르노 차량들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트윙고는 국내 규정에 따라 경차로 분류되지 않는다”며 “출시 일정에 대해선 결정된 바가 없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서울 서초구가 르노삼성과 아무런 연고가 없는 곳이라는 걸 감안한다면 르노삼성이 보유한 차가 아닐 수 있다”며 “다른 회사가 연구개발 목적으로 도입한 차량일 수 있다”고도 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삼성전자 vs. 인텔..자동차?IT의 합종연횡(合從連衡) 경쟁
[Weekly Top 5] 아우디 스포츠, 8개 신모델 출시 계획..라인업 강화
[구상 칼럼] 차체 강성을 더 높여주는..로커 패널의 유래
르노삼성,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공개..6월 출시 계획
대림차가 선보인 콘셉트 전기 오토바이 ‘EH400’ 살펴보니...
[단독] 쉐보레 전기차 볼트 EV, 사전계약 시작하자마자 완판..″대박″
[스타트업]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자율주행차를 만든..‘니오’

  • 회사명
    르노삼성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2000년
    슬로건
    새로운 10년, 세계로의 비상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1
  • danawa 2017.03.22
    후륜이라서 새롭긴합니다만 문제는 역시 출시여부겠죠. 경차에 대한 혜택을 더 늘려도 시원찮은 실정인데 답답합니다 ㅎㅎ;
1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