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AMG F1팀, 신형 F1 머신으로 시즌 출격

오토헤럴드 조회 206 등록일 2017.03.22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이 새로운 선수 영입 및 강력한 파워와 공기 역학적 효율성으로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F1 머신으로 2017 F1 월드 챔피언십에 출격한다. 2017 시즌 첫 경기는 3월 24일부터 3일간 개최되는 F1 호주 그랑프리다.

2014년, 2015년 월드 챔피언 1위의 루이스 해밀턴과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의 새 선수 발테리 보타스가 2017 F1 월드 챔피언십 출전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작년 시즌을 마지막으로 은퇴한 니코 로즈버그에 이어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의 11번째 선수가 된 발테리 보타스는 1989년 핀란드에서 태어나 F1에는 2013년 호주 그랑프리를 통해 첫 진출한 신예다. 

발테리 보타스는 2007년 포뮬러 르노 2.0 경기에서 2회 우승을 시작으로, 전 세계 최상위 F3팀들이 겨루는 F3 마스터즈 2회 우승에 이어 2011년 GP3 시리즈에서 챔피언을 기록하며 F1 진출을 위한 드라이버로써 기본기와 실력을 탄탄히 쌓아왔다.

메르세데스-벤츠의 9번째 실버 애로우인 F1 W08 EQ Power+는 2017년 강화된 F1 월드 챔피언십 규정에 맞추어 머신의 성능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F1 W08 EQ Power+는 메르세데스-AMG 퍼포먼스 하이브리드 차량에 사용될 ‘EQ Power+’의 명칭을 최초로 적용한 F1 머신이다.

 

프런트 윙과 리어 윙의 새로워진 형태뿐만 아니라 공기 역학적 영역의 가장 크고 중요한 변화은 차량의 측면 바깥쪽에 수직으로 세워져 공기를 에어덕트로 유입시키는 사이드보드 패널이다. 또한, 디자인 팀은 F1 W08 EQ Power+의 구조적 개선을 통해 공기 역학 및 기계적 부하의 실질적인 증가를 견딜 수 있도록 노력했다.

메르세데스-벤츠 F1 W08 EQ Power+는 전장 5000mm, 전폭 2000mm, 전고 950mm의 1.6리터 ICE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으로써 전기에너지를 발생시키는 MGU-H와 MGU-K를 통합 관리하는 ERS를 장착하고 더욱 강력하고 폭발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트랜스미션은 전진 8단, 후진 1단으로, 기어 셀렉션은 시퀀셜, 세미-오토매틱, 유압식으로 구성돼 있다.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은 2016년 컨스트럭터 부문에서 765점으로 1위를 기록하며 2014, 2015 시즌에 이어 2016년에도 3년 연속 F1 컨스트럭터 월드 챔피언에 올랐다. 

메르세데스 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은 2016년 시즌 통산 19번의 우승을 차지했으며 선수 득점 순위는 니코 로즈버그가 1위(385점), 루이스 해밀턴이 2위(380점)로 메르세데스 AMG 페트로나스 F1팀 선수가 1위, 2위를 기록했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