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7 지속가능보고서 발간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275 등록일 2017.03.22


기아자동차는 작년 한해 동안의 사회책임경영 성과를 담은 ‘2017 지속가능보고서 MOVE(무브)’를 발간했다고 22일(수) 밝혔다.

기아차 지속가능보고서는 다양한 이해관계자에게 사회책임경영에 대한 기아차의 의지와 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취지에서 2003년부터 매년 발간됐으며, 올해 15번째를 맞이하게 됐다.

기아차 이형근 부회장은 보고서 인사말을 통해 “기아차는 지난해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이해관계자들의 지지와 협력을 바탕으로 의미 있는 경영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회사의 성장을 넘어 경제, 환경, 사회 등 다양한 분야에서 더 나은 세상으로 함께 나아갈 수 있도록 임직원 모두가 노력해 나갈 것을 약속 드린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이번 보고서의 주제를 ‘Between car and …(something)’으로 정하고, 인간(Human), 환경(Nature), 도전(Challenge) 등 다양한 영역과 자동차와의 관계에서 기아차가 만들어온 가치와 미래 비전을 충실히 담아냈다.

구체적으로 ▲인간(Human) 부문에서는 기아차의 고용창출, 동반성장, 사회공헌에 대한 이야기를, ▲환경(Nature) 부문에서는 친환경차 개발 로드맵 및 환경법규 대응에 대한 이야기를, ▲도전(Challenge) 부문에서는 자율주행차 등 미래 기술력 확보에 대한 이야기를 각각 다뤘다.

특히 미래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혁신을 주도할 자율주행차 및 커넥티드카에 대한 기술력을 자세히 소개하며 자동차가 모든 생활의 중심이 되는 ‘카 투 라이프(Car to Life)’ 시대를 주도해나가겠단 의지를 표명했다.

아울러 기아차는 지속가능한 사회 구현을 목표로 2030년까지 추진되는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에 적극 참여하기로 하고, 올해부터 각 사회공헌사업별로 이와 연계한 추진 목표를 수립해 실천하는 동시에 향후 경영시스템 전반으로 이를 확산해나갈 계획이다.

기아차는 이번 보고서에서 계기판 등 자동차 부품을 활용한 디자인을 새롭게 도입하는 한편, 이미지, 그래프 등 시각적 요소를 보다 강화해 기아차만의 차별화된 디자인을 구현하는데 주력했다.

이와 함께 외부 이해관계자들과 사전 인터뷰 및 면담을 진행하고 여기에서 나온 의견을 보고서에 적극 반영하는 한편, 보고서 발간 후에도 SNS 채널 등으로 이들과 활발히 소통하며 기아차의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널리 알릴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지속가능보고서는 기업이 이해관계자와 소통하기 위한 중요한 수단”이라며 “이번 보고서를 통해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충실히 반영하는 한편,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지속적인 실천과 개선 의지를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 지속가능보고서 ‘MOVE’는 매거진 형태를 최초 도입한 2009년 이후 미국커뮤니케이션연맹(LACP)의 'Vision 어워드’ 8회, 머콤(Mercomm)社의 ‘ARC(Annual Report Competition) 어워드’ 3회 및 ‘Galaxy 어워드’ 5회 등 세계적 연차보고서 평가에서 잇달아 수상하며 전세계 최고 수준의 지속가능보고서로 국내외에서 인정받고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