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자동차 제조 과정에서 물 사용하지 않을 계획”..‘눈길’

데일리카 조회 774 등록일 2017.03.23
포드, 아시아 태평양 공장서 물 사용량 절감 계획


미국차 포드가 자동차 제조 과정에서 물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혀 주목된다.

전문가들은 현재 세계 인구의 약 25%인 18억 인구가 안전한 식수를 마시지 못하고 있으며, 오는 2025년 쯤에는 전 세계 인구의 2/3 정도가 물 부족 상황을 직면할 위험에 놓여있다고 전망한다.

이런 가운데, 포드는 친환경 경영 철학을 강조해, 지난 1983년 유럽을 시작으로 세계 곳곳에서 다양한 환경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세계 물 부족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이를 위한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여왔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포드는 이에 따라 향후 자동차 제조 과정에서 물을 일절 사용하지 않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수년간 물 사용량 절감 정책을 펼치고 있다.

포드는 작년 아태지역 차량 생산에 필요한 물의 양을 2015년 대비 15% 줄였으며, 지난 7년간 아태지역에서 차 한 대 생산하는 데 사용되는 물의 양을 절반으로 줄여 목표 달성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나타낸 바 있다.

포드는 지난 2000년부터 5년간 100억 갤런(약 378억 리터)의 물을 절약한 데 이어, 2020년까지는 2000년에 사용한 물 용량의 72%를 감소시키는 것을 단기 목표로 삼고 있다. 2000년 제조 과정에서 사용된 물이 1갤런 정도라면 포드는 2020년까지 약 1리터를 사용하는 것을 목표로 잡은 셈이다.

포드와 각 지역 협력사들은 새로운 페인트 및 윤활 프로세스와 같은 신기술을 구현하여 연간 수십만 리터의 물을 절약하고 있다.

포드는 중국에서 차량당 생산에 사용되는 물의 양을 2011년 대비 50%가량 감소시켰고, 중국 포드 장안 공장은 2016년 37만m³의 폐수를 재활용하여 사용하는 등 물 보전은 포드의 핵심사업으로 바뀌었다.

한편, 포드는 작년에 태국, 중국, 인도 등 아태지역 국가에서 진행되는 수자원 관리 시스템 강화, 수자원 중요성 교육 등 수자원 관련 프로젝트에 34만 달러 이상의 지원금을 제공한 바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볼보가 2019년 출시할 전기차 가격..쉐보레 볼트 EV 수준
벤츠·BMW, 쿠페·컨버터블 단종 계획..촘촘한 라인업 역효과
페라리 ′디노′, 혹한기 주행테스트 공개..50년만에 출시 계획
자동차의 길, 서울 중심 관통하는 내부순환로의 역사 살펴보니...
BMW가 전기차를 주력 차종으로 키우려는 이유는?
BMW그룹, 내년까지 총 40종 신차 출시 계획..라입업 강화
한국형 아반떼 vs. 중국형 아반떼..차이점 비교해보니...

  • 회사명
    포드
    모기업
    포드
    창립일
    1903년
    슬로건
    Go Further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