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초, 레인지로버 벨라 서울모터쇼 공개

오토헤럴드 조회 963 등록일 2017.03.24
레인지로버 벨라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2017 서울모터쇼에 아시아 및 한국 최초로 공개되는 4개 모델을 출품한다고 24일 밝혔다.

아시아 국가 중 처음으로 공개되는 레인지로버 벨라는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처음 소개된 럭셔리 중형 SUV다. 4번째 레인지로버 모델로 레인지로버 스포츠와 레인지로버 이보크 사이에 위치한다.  

레인지로버 벨라는 레인지로버에 새로운 차원의 화려함과 우아함을 부여한다. 초슬림 매트릭스 레이저 LED 헤드라이트와 쿠페형 루프라인, 짧은 프론트 오버행은 레인지로버 벨라의 디자인 순수성과 역동성을 더욱 강조한다.

올 뉴 디스커버리

이와 함께 ‘올 뉴 디스커버리’가 국내에 최초로 공개된다. 올 뉴 디스커버리는 1989년 출시된 이래 전세계적으로 120만대 이상 판매된 디스커버리의 5세대 풀 체인지 모델이다. 

6년 만에 완전 변경된 올 뉴 디스커버리는 전천후 주행능력, 극대화된 실용성, 혁신적인 내/외관 디자인과 첨단 기술이 적용된 가장 완벽한 프리미엄 7인승 패밀리 SUV로 탄생했다. 특히,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을 사용해 2, 3열 시트를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인텔리전트 시트 폴드’ 기능이 적용됐다.

재규어 I-TYPE

재규어는 2종의 한국 최초 공개 모델을 공개한다. 먼저, 재규어를 모터스포츠 무대로 복귀시킨 브랜드 최초의 전기 레이스카, ‘I-TYPE’을 주목해 볼만하다. 재규어 I-TYPE은 최고출력 200kW, 제로백(0→100km/h) 2.9초, 안전 최고속도 225km/h을 자랑하는 고성능 퍼포먼스 전기 구동 유닛이다.

I-TYPE은 향후 전기차 시대를 적극 선도해나가겠다는 재규어의 의지와 기술력을 상징한다. 포뮬러 E를 통해 축적된 I-TYPE의 경험치는 2018년 가을 상용화를 앞둔 순수 전기차 ‘I-PACE’ 개발의 초석이 되고 있다.

F-TYPE SVR 페이스리프트

페이스리프트가 적용된 재규어 ‘F-TYPE’은 압도적 성능을 자랑하는 SVR 모델로 국내 최초로 공개된다. 지능형 4륜구동 시스템을 탑재한 F-TYPE SVR은 최첨단 소재와 공기역학적 디자인으로 새롭게 탄생됐다. 풀 LED 헤드라이트와 경량 마그네슘 구조의 시트가 새롭게 적용됐으며, 최고출력 575마력의 5.0ℓ V8 슈퍼차저 엔진을 탑재한다.

한편, 재규어 랜드로버의 다양한 ‘SVO’ 모델도 대거 출품된다. 재규어 F-TYPE SVR 외에 럭셔리 플래그십 SUV 레인지로버 SVA Dynamic, 프리미엄 스포츠 SUV 레인지로버 스포츠 SVR 등 압도적인 존재감과 최고의 퍼포먼스를 추구하는 특별한 모델들로 채워진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백정현 대표는 “역대 가장 큰 규모로 마련될 2017 서울모터쇼 재규어 랜드로버 전시관을 통해 브랜드의 현재와 미래를 확인하길 바란다”며, “아시아 최초 공개 레인지로버 벨라, 한국 최초의 올 뉴 디스커버리, 재규어 I-TYPE 및 F-TYPE 페이스리프트를 포함 총 18대의 우수한 라인업을 바탕으로 브리티시 럭셔리의 정수를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랜드로버
    모기업
    Tata Motors
    창립일
    1947년
    슬로건
    Go beyond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