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벤틀리는 퍼스트 클래스..애스턴 마틴은 콩코드″

데일리카 조회 727 등록일 2017.03.28
애스턴마틴 라곤다


애스턴마틴이 라곤다를 럭셔리 브랜드로 부활시킬 예정인 가운데, 라곤다에 대한 애스턴마틴 사장의 독특한 비유법이 눈길을 모은다.

앤디 팔머 애스턴마틴 사장은 27일(현지시각) 외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롤스로이스와 벤틀리는 보잉 777 여객기의 퍼스트 클래스를 연상케 한다”며 “라곤다는 도로 위의 콩코드 여객기 같은 차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라곤다가 롤스로이스?벤틀리 등의 럭셔리 브랜드와는 다른 방향성을 지닐 것이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콩코드 여객기(브리티시 에어웨이)


팔머 사장이 언급한 콩코드는 영국과 프랑스가 공동 개발한 여객기다. 세계 최초로 음속(마하 2.0)을 돌파한 여객기로 기록돼있는데, 영국 브리티시 에어와 프랑스의 에어프랑스가 운항했다. 일반 여객기로 7시간이 소요되는 대서양 횡단을 3시간 만에 주파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라곤다는 애스턴마틴의 슈퍼카 원-77(ONE-77)을 생산했던 공장에서 수작업으로 만들어지는 슈퍼세단이다. 럭셔리카 시장에서 롤스로이스, 벤틀리와 경쟁할 예정인 라곤다는 애스턴 마틴의 초청을 받는 고객들만을 한정해 주문 생산될 예정이다.

앤디 팔머 애스턴마틴 사장


라곤다는 탄소섬유로 구성된 보디를 기반으로 설계됐다. 차체 크기는 전장 5400mm, 휠베이스 3189mm로 롤스로이스 고스트와 유사한 사이즈를 갖는다. 외관 디자인은 지난 1976년 윌리엄 타운즈에 의해 디자인 된 초대 라곤다의 전통을 따르고 있다

라곤다는 이와 함께 애스턴마틴 라피드에 적용된 12기통 5.9리터 엔진을 장착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엔진은 558마력, 최대토크 60.8kg.m를 바탕으로 최고속도는 330km/h에 달한다.

2015 라곤다


한편, 팔머 사장은 애스턴마틴의 SUV 개발 계획에 대해 “벤틀리 벤테이가의 사례를 들고 싶다”며 “세단 판매가 SUV로 대체되고 있다는 증거”라고 말해 애스턴마틴의 SUV 개발 계획을 간접적으로 시사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쌍용차 ‘G4 렉스턴’..디스커버리·익스플로러·모하비와 경쟁
BMW, 英 생산시설 단계적 철수 계획..이유는 브렉시트
GM의 한국시장 철수설 재점화..한국지엠의 대응책은?
르노삼성 QM6, 유럽시장에 수출..글로벌 7만대 판매
벤츠, E클래스에 6기통 디젤·사륜구동 모델 추가..라인업 강화
中 체리車, EQ 상표권 놓고 벤츠 고소..‘눈길’
현대차, 유럽서 4기통 엔진 특허 제출..실린더 용량 차별화

  • 회사명
    애스턴마틴
    모기업
    인베스트인더스트리얼
    창립일
    1912년
    슬로건
    Power, Beauty, and Soul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