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네이버 ‘바이두’, 니오에 6685억원 투자..車 사업 ‘확대’

데일리카 조회 685 등록일 2017.03.29
바이두 자율주행차(출처=techcrunch)


중국 IT 기업 바이두(百度)가 전기차 스타트업 니오(NIO)에 대규모 투자로 눈길을 모은다.

29일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바이두는 스타트업 니오에 6억달러(한화 약 6685억원)를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두 대변인은 “바이두는 이번 니오 펀딩을 이끌었다고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확한 투자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최대 6억달러(6685억원) 규모라고 중국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니오 EP9


바이두의 이 같은 투자 계획에는 중국을 중심으로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전기차 산업에서 주도권을 갖겠다는 배경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니오는 작년 11월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넥스트EV가 론칭한 글로벌 브랜드다. 넥스트EV는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 니오라는 브랜드로 활동하게 된다.

니오 이브


니오는 지난 10일 인공 지능 기술이 탑재된 완전 자율주행 전기차 ‘이브(EVE)’를 공개했다. 또 작년 11월에는 전기 수퍼카 EP9 공개, 현존하는 ‘가장 빠른 전기차’와 가장 ‘빠른 자율주행차’ 등의 타이틀을 휩쓸며 기술력을 자랑했다.

니오는 오는 2020년부터 미국 시장에 양산차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며, ‘이브’ 를 출시할지는 확정되지 않았다.

니오(NIO), ′이브(EVE)′


한편, 바이두는 지난 2014년부터 자체적으로 자율주행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바이두는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기준 레벨 4(완전 자동화)를 만족시키는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중이며, 내년 자율주행차 서비스를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제로백 2.3초.. 세상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 엘렉스트라
우버, 자율주행 테스트 재개..사고 발생 후 3일 만에 ‘복귀’
차세대 포르쉐 911.. 예상 렌더링 살펴보니...
막스 버거 만트럭버스 사장 ″시내버스 시장 진출은 최종 목표″
전기차 테슬라, ‘모델 Y’ 출시 계획..소형 SUV 시장 경쟁
토요타·렉서스, 하이브리드차에 올인..고객 만족 ‘승부수’
″롤스로이스·벤틀리는 퍼스트 클래스..애스턴 마틴은 콩코드″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