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정 비닐 같은 위장막, 닛산 차세대 리프 스파이샷

오토헤럴드 조회 346 등록일 2017.03.29
 

조금 엉성한 위장막으로 둘러 싼 닛산 차세대 리프 스파이샷이 공개됐다. 해외에서는 차체에 착 달라붙는 위장막보다 스타일을 유추하거나 예상도를 그려내기 어려운 첨단 소재일 것이라는 추측을 내 놨다.

그래도 차세대 리프의 스타일 특징은 몇 가지는 드러나 있다. 닛산의 V모션 그릴로 현재의 니프보다 온화하고 세련된 전면부를 갖게 될 것으로 보인다. 테일램프도 일반적인 스타일로 변경해 위치를 낮췄다.

옆 모습은 현재 모델과 유사하지만 전면과 후면의 변화를 통해 차세대 리프는 일반적인 자동차의 모습에 더 가까워질 전망이다. 

한편 차세대 리프는 1회 충전 주행거리 300마일(481km)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11월 도쿄모터쇼 공개 후 내년 판매가 예상된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닛산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1933년
    슬로건
    Innovation that Excite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