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IB, ″배출가스 조작 드러나면 ‘르노’ 고소″..르노는 부인

데일리카 조회 915 등록일 2017.03.29
르노 클리오


배출가스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프랑스 르노가 시험대에 올랐다.

28일(현지시각) 유럽 투자은행(EIB)은 르노의 배출가스 조작 혐의가 사실로 확인될 경우 르노를 사기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혀 주목된다.

유럽 투자은행은 르노의 친환경차 개발 사업에 총 8억유로(한화 약 9600억원)를 대출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 투자은행이 지난 2009년부터 폭스바겐과 르노 등의 업체에 친환경차 개발 명목으로 대출한 금액은 80억달러(한화 약 9조원) 선인 것으로 전해진다.

카를로스 곤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회장


유럽 투자은행 관계자는 “친환경차 개발 명목으로 대출을 받은 업체의 배출가스 조작 혐의가 적발될 시 법적조치 및 대출금 반환을 요구할것”이라고 밝혔다. 유럽 투자은행은 지난 2015년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 사실이 확인됐을때도 대출금 반환을 요구했다.

프랑스 검찰은 르노가 지난 25년간 배출가스를 조작했으며, 카를로스 곤 회장 등 최고경영층도 이를 묵인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 측은 이와 함께 이런 조작 사실이 지난 1990년출시된 1세대 클리오 부터 자행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르노 측은 즉각 부인하고 나섰다. 검찰이 문제 삼은 배기가스 재순환장치에 대해 르노 관계자는 “배출가스 조작은 없다”며 “문제로 지적된 재순환장치는 엔진 보호와 안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장비”라고 설명했다.

에스파스


업계는 예의주시하고 있는 분위기다. 르노그룹은 작년 일본 미쓰비시를 인수하며 저변 확대에 나서고 있으며, 국내에선 르노삼성을 통해 클리오를 수입할 계획이기 때문이다.

한편, 프랑스 검찰은 지난 1월부터 르노의 배출가스 조작 혐의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며, 프랑스 법원은 배출가스 조작 혐의가 인정될 시 35억유로(한화 약 4조 200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중국의 네이버 ‘바이두’, 니오에 6685억원 투자..車 사업 ‘확대’
우버, 자율주행 테스트 재개..사고 발생 후 3일 만에 ‘복귀’
차세대 포르쉐 911.. 예상 렌더링 살펴보니...
제로백 2.3초.. 세상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 엘렉스트라
막스 버거 만트럭버스 사장 ″시내버스 시장 진출은 최종 목표″
전기차 테슬라, ‘모델 Y’ 출시 계획..소형 SUV 시장 경쟁
토요타·렉서스, 하이브리드차에 올인..고객 만족 ‘승부수’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