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터쇼]포르쉐, 신형 파나메라 라인업 총 출동

오토헤럴드 조회 765 등록일 2017.03.30
 

포르쉐 코리아가 2017 서울 모터쇼에 신형 파나메라 라인과 911 GTS 모델 등 4종의 코리아 프리미어를 포함, 총 12종의 차량을 출품했다.

국내 최초 공개된 신차 중 메인 무대는 신형 파나메라 라인의 '파나메라 터보'가 장식했다.  신형 파나메라는 럭셔리 세단의 편안한 주행과 순수한 스포츠카의 서킷 성능, 이 두 가지 대조적인 특징을 가장 완벽하고 조화롭게 결합한 '4도어 스포츠 세단'이다. 

기존보다 차체가 커졌음에도 불구하고, 신형 파나메라는 포르쉐의 디자인 아이콘 911 스타일과 연계된 포르쉐 특유의 플라이라인을 통해 더욱 세련되고 역동적인 실루엣을 갖췄다. 터보와 4S모델은 더욱 강력해진 바이터보 가솔린 엔진과 더불어 새로운 8단 듀얼 클러치 트랜스미션(PDK)를 장착해 퍼포먼스 뿐 아니라 연비와 CO2 배출량을 개선했다.

 

신형 V8 바이터보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신형 파나메라 터보는 최고출력 550마력으로 기존 모델 대비 30마력이 증가했으며, 최대토크 78.5kg.m를 발휘한다. 모듈식 하이테크 세대의 V8 엔진으로 0~100 km/h 까지를 3.8초 만에 도달이 가능하며 최고 속도는 306 km/h 다.

액티브 4륜 구동 시스템이 새롭게 적용되는 신형 파나메라 4S는 V6 가솔린 엔진을 장착해 기존 모델 대비 20마력 증가한 440마력의 출력을 발휘하며, 최대 56.1 kg.m의 토크를 전달한다. 가솔린 직분사를 위한 연소실 내 인젝터는 V8 엔진과 같이 중앙에 배치됐으며 중앙에 위치한 고압 인젝션 밸브로 연소 성능을 크게 개선했다.

강력한 퍼포먼스, 럭셔리한 승차감과 탁월한 효율성을 모두 갖춘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는918스파이더와 마찬가지로, 전기 모터와 터보차저를 기반하고 있으며 최대 50km까지는 무공해 전기 모드 주행이 가능하다.

 

신형 파나메라의 인테리어는 미래지향적인 방식으로 재해석됐다. 블랙 패널 디스플레이 및 인터렉티브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및 태블릿과 같이 차량 제어에 대한 실질적 요건에 맞추어 선명한 화질과 스마트폰과 같은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이번 모터쇼에서는 더욱 강력해진 신형 911 GTS 모델도 코리아 프리미어로 공개됐다. 정통 스포츠카 브랜드로서 포르쉐의 유전자를 그대로 보유한 신형 911 GTS 모델은 6기통 수평대향 터보차저 엔진을 탑재해, 기존 모델 대비 향상된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특히, 포르쉐 듀얼 트랜스미션(PDK)와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를 기본 탑재한 ‘911 카레라 4 GTS 쿠페'는 포르쉐 911 라인업 중 가장 빠른 모델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단 3.6초가 소요된다.

포르쉐 코리아는 이번 모터쇼에서 국내 최초로 선보인 신형 파나메라와 GTS 모델을 포함해, ‘911 터보 S’, ‘911 타르가 4’, ‘718 박스터 S’, ‘718 카이맨 S’, ‘카이엔 디젤 플래티넘 에디션’, ‘마칸 GTS’, ‘919 하이브리드 레고 카’ 등 총 12종의 다양한 라인업으로 관람객을 맞이한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포르쉐
    모기업
    Volkswagen AG
    창립일
    1930년
    슬로건
    There is no substitut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1
  • kakao 2017.03.30
    드림카.... ㅠㅠ
1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