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상 칼럼] 놀라운 얼굴, 쏘나타 뉴 라이즈의 디자인 강점은?

데일리카 조회 2,840 등록일 2017.03.31
쏘나타 뉴 라이즈 & 터보


쏘나타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뉴 라이즈라는 이름으로 등장했다. 최근의 쏘나타 판매 하락에 따라 거의 풀 모델 체인지 수준의 변화를 단행한 모델로 등장했다는 이야기가 들려오는대로 정말로 앞, 뒤의 이미지를 대폭 변경한 모델로 등장했다.

전면의 라디에이터 그릴은 최근의 현대 브랜드가 지향하는 캐스캐이딩 그릴의 모티브를 살린 디자인이다. 이 그릴은 신형 i30와 IG 그랜저에 이어 쏘나타 뉴 라이즈에 세 번째로 적용되어 현대 브랜드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로 어필되고 있는 디자인이다.

쏘나타 뉴 라이즈


그런데 뒷모습은 이전의 LF 쏘나타와도 다르고, 현대 브랜드의 다른 모델들과도 공통점이 없는 디자인으로 마무리돼 있다.

얼핏 구형 포르테 쿠페 뒷모습의 인상이 드는 이미지다. 아마도 최근의 LF의 부진을 털어내려는 의도에서 브랜드를 넘나드는 이런 과감한(?)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쏘나타 뉴 라이즈 (캐스캐이딩 그릴)


측면의 디자인 이미지 변화는 거의 없다고 해도 그다지 틀린 말은 아닐 것이다. 물론 C-필러의 쿼터 글래스에 둘러진 크롬 몰드가 꺾여 돌아가는 부분의 굵기와 깊이 등의 디테일이 좀 더 입체감이 나도록 만들어진 변화를 볼 수 있다.

이전 모델에서는 폭은 넓어지면서도 평면적인 형태로 디자인돼서 어딘가 1% 부족한 느낌이 없지 않았었는데, 바뀐 디테일에서는 그런 느낌을 줄였다.

쏘나타 뉴 라이즈 (기존 쏘나타와 측면은 거의 동일함)


사실 이런 디테일은 승용차의 기능이나 상품성에서 본질적 가치를 결정짓는 부분이 아닌 것은 너무나도 당연한 것이지만, 이런 디테일의 차이가 한 대의 차량에서 종합적인 만족감을 구성하는 다양한 요소를 구성하는 것임에는 틀림 없다.

그야말로 작은 차이가 큰 차이를 만들어내는 것의 사례라고 할 수 있고, 이런 세부적인 요소들이 염가의 상품과 고급 상품을 구분해주는 차이이기도 한 것 역시 사실이다.

쏘나타 뉴 라이즈 (브랜드 아이덴티티 중심의 전면부)


그런데 이런 몰드류의 디테일의 차이는 SM6가 먼저 보여주기 시작했던 일면이 있다. SM6 역시 같은 부분의 디테일이 상당히 신경을 쓴 측면이 있다. 그런 디테일들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움직였던 것일까?

최근의 캐스캐이딩 그릴은 현대 브랜드에서 디자인 아이덴티티 통일을 위해 그간 써 왔던 육각형 모양의 헥사고날 그릴의 발전된 형태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쏘나타 뉴 라이즈 (크게 변화된 후면부)


대체로 유럽의 프리미엄 브랜드들은 차종 별 개성보다는 브랜드의 디자인 통일성을 강조하는 경향이 있고, 가령 토요타나 포드 같은 대중 브랜드에서는 오히려 차종 별 개성을 강조하는 디자인 경향을 볼 수 있다.

그런 맥락으로 본다면 고급 브랜드로 제네시스가 독립된 마당에 대중성을 지향해서 차종별 개성을 강조해야 하는 현대 브랜드에서 라디에이터 그릴에 의한 통일성을 추구하는 것이 타당할지는 모를 일이다.

쏘나타 뉴 라이즈 (변화된 C 필러의 몰드 디테일)


새로운 캐스캐이딩 그릴을 가진 쏘나타 뉴 라이즈의 앞 모습은 적극적이고 강렬한 인상이다. LF쏘나타의 차분한 이미지를 벗고 강렬한 얼굴을 보여준다.

그리고 2009년에 나왔던 YF쏘나타가 그랬던 것처럼 30대의 젊은 연령 소비자까지도 커버하는 것 같은 인상이 들기는 한다. 물론 그런 이유에서 LF가 다시 젊잖게 바뀐 것이었는데, 이제 다시 YF의 젊음으로 돌아가게 되는 걸까 하는 생각이 든다.

LF 쏘나타의 몰드


그런 걸 제쳐두고라도, 무릇 신형차는 멋있어야 하고, 그래서 보는 순간 감탄이 있어야 한다. 그래서 자꾸 보고 싶어지면서 사고 싶어지게 된다.

캐스캐이딩 그릴로 새롭게 바뀐 쏘나타 뉴 라이즈의 첫인상은 놀라움이다. 조금 섬뜩한 인상도 있다. 솔직히 말하면…. 그래서인지 캐스캐이딩 그릴이 처음으로 적용됐던 i30에서 느꼈던 생소함이 여전하다. 아니 오히려 더 궁금해진다. 도대체 어떤 감성을 지향하려는 걸까?

쏘나타 뉴 라이즈 (강한 인상과 젊어진 디자인 감각)


이젠 구형(!)이 된 LF쏘나타는 비록 강한 인상은 아니었어도 성숙하고 차분했던 장점이 있었다. 새로운 쏘나타 뉴 라이즈는 젊고 강해진 건 분명한데, 그렇게 바뀐 새 얼굴의 장점은 무엇일까 하는 생각을 자꾸만 하게 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서울모터쇼] 랜드로버가 선보인 레인지로버 벨라..예상 가격은?
[서울모터쇼]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상징적 럭셔리 SUV
[서울모터쇼] 르노삼성, 클리오 공개..상반기 한국시장 투입
[서울모터쇼] 인피니티, 크로스오버 Q30 공개..가격은 3840만원
[단독] 기아차 스팅어, ″에센투스 아니다″..자체 엠블럼 포착
중국의 네이버 ‘바이두’, 니오에 6685억원 투자..車 사업 ‘확대’
전기차 테슬라, ‘모델 Y’ 출시 계획..소형 SUV 시장 경쟁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1
  • danawa 2017.04.03
    가장 완벽했던건 K5 초기 모델.

    흠을 잡을곳마다 감탄이 이어졌었지.
1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