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트 크라이슬러 배출가스 조작 사실로 드러나

오토헤럴드 조회 394 등록일 2017.04.03

독일 교통부가 피아트 크라이슬러(FCA) 일부 자동차에서 배출가스를 조작한 시스템을 적발했다고 발표해 파문이 일고 있다. 유럽에서는 FCA가 폭스바겐에 이은 디젤 스캔들로 확산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과 함께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 사실을 적발한 미국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음모론이 나왔다.

독일 교통부는 지난 달 31일 배출가스 테스트 결과 FCA 자동차에서 배출 가스 조작하는 시스템을 적발하고 이를 유럽 집행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공식적인 검사 결과는 발표되지 않았으나 내부정보에 따르면 피아트 500X에서 시동 90분 이후 배출가스 필터 기능을 정지시키는 새로운 방식의 조작 시스템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알려졌던 배출가스 조작장치는 시동 22분 이후부터 배출가스 필터 기능을 정지시키는 방식이며 현재 EU의 배출가스 검사 시간은 주행 후 20분 까지 이뤄지도록 돼 있다. 이 때문에 FCA가 배출가스 검사가 정해진 시간을 초과해도 적발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편법을 사용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FCA는 독일 교통부의 배출가스 테스트에 문제가 많다며 즉각 비판에 나서고 관련혐의 일체를 부인했다. EU는 그러나 특정 완성차 업체가 특정 온도 이상에서 엔진을 보호하기 위한 배 출가스 필터 작동 중지 시스템을 배출가스 조작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관련 규정을 조만간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2
  • kakao 2017.04.03
    아하...
  • danawa 2017.04.03
    닛산 캐시카이가 환경부와 싸울때 내놓은 논리도 좀 황당했습니다.
    '흡기 온도 35도를 넘어가면 엔진보호를 위해 EGR 작동을 차단하는데 이건 다른데도 다 비슷하다'
    위 기사의 마지막 문단과 같이 이를 악용하는 제조사도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1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