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우버와 함께 식목일 기념 '그린카-우버 에코데이 이벤트' 진행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252 등록일 2017.04.04


그린카가 오는 5일 식목일에 우버와 손잡고 고객들과 환경에 대한 소중함을 함께 인식하고 공유하자는 의미로 ‘그린카-우버 기프트팩’을 배달 증정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그린카-우버 에코데이 이벤트’는 4월 5일 13시부터 광화문과 강남 등 오피스 지역에 있는 고객들이 우버앱을 통해 자신의 위치를 입력하고 ‘그린카-우버 기프트팩’을 신청하면, 우버 드라이버 파트너가 그린카의 친환경 전기차인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타고 고객이 신청한 위치로 직접 배달해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그린카-우버 기프트팩’에는 미니화분과 그린카 전기차 3시간 무료 이용권, UberBLACK(우버블랙) 할인권이 들어있으며, 선착순으로 무료 증정된다.

또한, 그린카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SNS에 ‘그린카-우버 기프트팩’을 수령한 고객이 인증샷을 올리거나 ‘그린카-우버 기프트팩’을 배달하는 그린카 아이오닉 일렉트릭 차량을 찍어 올릴 경우, 푸짐한 추가 경품도 증정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그린카 모바일 앱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린카 황태선 마케팅본부장은 "식목일에도 사무실 근무로 실제 나무 심기에 참여하기 힘든 직장인들에게 작은 화분과 전기차 이용권을 증정하며 환경에 대한 소중함과 공유 인식에 대해 나눌 수 있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콜라보레이션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그린카는 고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업계 선도기업으로서 사회적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자동차 사용에 대한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혁신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카셰어링 그린카는 차가 필요할 때 PC나 모바일 앱을 통해 곳곳에 배치되어 있는 공유 차량을 10분 단위로 간단히 대여해 합리적이고 경제적으로 차를 이용하고 공유하는 서비스이며, 우버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승객을 차량 및 기사와 연결하는 승차 공유 서비스로, 두 서비스 모두 공유경제의 대표적 사례로 손꼽힌다. 즉, 두 서비스는 고객들에게 차량을 소유하지 않고도 경제적이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는 대안을 제시하고, 차량 자체를 공유해서 사용하거나 자신의 소유 차량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이동 서비스를 제공해 환경 오염의 주범인 자동차 보유 대수를 줄이는 데 기여해 탄소 배출 감소는 물론 교통 혼잡 및 주차 공간 부족 등의 사회적 문제 해결에도 기여하고 있다.

특히, 카셰어링 그린카의 경우에는 다양한 차종의 전기차 120여대를 운영하며 국내 친환경차 활성화를 주도하는 등 사회적 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하는 친환경 브랜드 이미지를 더욱 확고히 하며 고객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