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터쇼] 세계적 권위자들의 미래車 진단, 국제 컨퍼런스 ‘눈길’

데일리카 조회 400 등록일 2017.04.05
서울모터쇼 국제 컨퍼런스(스벤 베이커 교수)


자동차 업계의 세계적인 권위자들이 서울모터쇼를 찾았다.

서울모터쇼 조직위원회는 ‘자동차의 미래를 여는 혁신과 열정’을 주제로 한 2017 서울모터쇼 국제컨퍼런스를 4일 킨텍스에서 업계 관계자들과 학생 1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국제 컨퍼런스에는 스벤 베이커(Sven A. Beiker)스탠포드 대학교 경영대학원 교수, 첸 리우(Chan D. Lieu) 前 미국도로교통안전국(NHTSA) 정책·전략기획 이사, 조르지오 감베리니 자가토 사장, 데니스 홍 UCLA 기계공학과 교수, 이대형 현대자동차 아트디렉터,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 등 국내외 자동차산업 전문가 6명이 발표자로 나섰다.

기조연설자로 참여한 스벤 베이커 교수는 자율주행, 커넥티드 기술, 전장화, 공유 라는 미래 자동차 산업의 트렌드와 구체적인 시기, 방법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2025년 트럭 등 운송분야의 시범적 도입을 시작으로 2030년 경에는 완전한 자율주행을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2020년 이후 부터는 내연기관 자동차보다 하이브리드, 전기차, 수소차가 시장의 주류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서울모터쇼 국제 컨퍼런스


첸 리우 고문은 “교통사고의 94%는 운전자의 과실로 발생한다”며 이에 대한 대한으로 주요 자동차 업체들이 고도의 자율주행 기술을 준비하고 정부들도 관련 정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지속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유럽의 높은 유류세와 중국의 대기오염 문제를 언급하며 “중국에서는 2025년경 전기차가 내연기관 자동차만큼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전기차 판매의 35% 가량의 비중을 차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차,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가 선순환 관계를 구축하며 향후 운송의 패러다임이 변화할 것이라는 게 그의 전망이다.

조르지오 감베리니 사장은 “인간의 욕구에 대한 예술의 대답이 바로 디자인”이라며, 자동차 디자인 콘셉트에서 생산까지의 과정을 소개하고, 이탈리아 디자인 산업의 독특한 기능들과 특징을 소개했다.

이대형 아트디렉터는 ‘21세기, 예술은 왜 중요한가’를 주제로 전직 미술 큐레이터와 현대자동차 문화마케팅 담당 경험을 살려 기술혁신과 예술의 관계, 예술이 가지는 시대적 가치 및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서울모터쇼 국제 컨퍼런스


이외에도 데니스 홍 교수는 ‘인간을 위한 이동성(Mobility for Humanity)’를 주제로 UCLA RoMeLa연구소의 ‘시각장애인용 자동차’와 ‘자율주행 로봇’ 개발 사례를 통해 인간을 위한 따뜻한 기술이 적용된 미래 이동성에 대하여 강연했다.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는 이탈리아, 독일, 스페인, 프랑스, 크로아티아 등 유럽과 한국에서의 운전경험을 바탕으로 유럽과 국내 자동차문화의 차이와 유사점 등에 설명했으며, 또한 유럽인들이 갖고 있는 한국 자동차에 대한 이미지도 소개했다.

한편, 2017서울모터쇼는 오는 9일까지 경기도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폭스바겐, 각종 상 휩쓸며 경쟁력 입증..디젤게이트 벗어났나?
SM6·말리부, 300만원대 할인..국산차 할인 혜택 살펴보니
모하비· 카니발·아반떼· 티볼리, 부문별 절대강자 살펴보니..
토요타, 고성능 하이브리드 레저보트 공개..프로토타입 테스트
獨 정부, FCA 배출가스 조작 혐의 포착..피아트 500X ‘타격’
르노삼성·쌍용차 3월 판매량도 제친..현대차 그랜저의 ‘힘’
현대차 아이오닉, 올해 팔린 5대 중 3대는 전기차..이유는?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