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출가스 조작에 뿔난 EU..강화된 배출가스 규제안 유럽의회 통과

데일리카 조회 751 등록일 2017.04.07
자동차 배기가스 출처=parliament magazine


유럽연합(EU)이 배출가스 조작을 방지하기 위해 검사 규정을 강화한다.

EU는 6일(현지시각) 폭스바겐, FCA, 르노 등 유럽 완성차 업계가 배출가스 조작 시비에 휘말림에 따라 이를 막기 위한 검사 규정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일 FCA의 배출가스 조작 논란에 대해 비판적인 논평을 발표한 지 5일 만이다.

이날 유럽의회는 검사규정 강화 및 배출가스 조작차량 적발 시 대당 3만유로(한화 약 36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는 법안을 압도적인 표차로 가결시켰다.

르노 클리오


해당 규제안은 조사기관과 제조사의 유착 방지, EU 집행위원회의 권한 강화도 포함됐다. 이를 통해 EU 집행위원회는 유럽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불시에 배출가스 검사 집행하고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유럽의회는 곧 세부적인 규제안을 마련한다는 입장이다. 유럽의 배출가스 검사 조건은 시동 후 20분간의 배출가스를 측정하는 방식인데, 배출가스 조작 혐의를 받은 제조사들은 이런 시간차를 악용해 배출가스 여과장치의 작동을 중지시키는 꼼수를 이용했다는 주장이다.

전문가들은 EU가 자동차 검사규정을 강화함에 따라 유럽의 디젤차 시장이 급격하게 위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폭스바겐 골프


한편, 폭스바겐이 배출가스 조작 혐의로 적발된 데에 이어 프랑스 검찰은 같은 혐의로 르노를 수사하고 있는 상황이다. FCA도 독일 정부로부터 배출가스 조작 혐의를 받고 곧 수사에 착수할 전망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다임러, 수소차 개발 잠정 중단..전기차에 올인
소형 SUV부터 플래그십 세단까지..1분기 수입차 베스트셀러는?
벤츠 E클래스 vs. BMW 5시리즈..자존심 경쟁 본격 점화(點火)
쌍용차, 퇴직자·해고자 복직..G4 렉스턴 생산에 투입
수입차, 3월 총 2만2080대 등록..전년 比 8.4% 감소
오펠, 인시그니아 컨트리 투어러 공개..넓은 공간의 패밀리카
애플, 보쉬와 협력..자율주행 기술 개발 프로젝트 추진(?)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