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자율주행차, 국산차 대신 토요타 프리우스 선택한 이유

데일리카 조회 2,014 등록일 2017.04.07
토요타 프리우스 V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2017 서울모터쇼에서 자회사인 네이버랩스를 통해 자율주행차를 공개해 주목받고 있다.

네이버의 기술연구개발 법인인 네이버랩스는 오는 9일까지 경기도 일산에 위치한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7 서울모터쇼에서 자율주행차로 개조한 일본차 토요타의 프리우스 V를 전시하고 있다.

네이버랩스 프리우스V 자율주행차


프리우스 V는 네이버랩스가 자율주행을 비롯해 커넥티드, 3차원 실내지도 등 생활환경 지능을 기반으로 한 최첨단 기술이 대거 적용된 게 특징이다.

네이버랩스의 자율주행차 프리우스 V는 우리나라 IT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도로주행 임시허가를 받은 차량이기도 하다.

네이버랩스, IVI


실제 도로에서 실험 주행을 테스트하고 있으며, 미국자동차공학회(SAE-Society of Automotive Engineers) 기준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갖췄다는 평가다. 네이버랩스는 레벨4를 달성하기 위해 기술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레벨3는 부분 자율주행차에 속하는데, 일반 고속도로에서 차선을 유지한 채 앞차의 궤적을 그대로 따라갈 수 있는 정도다. 물론 레벨4가 되면 그야말로 차량이 알아서 스스로 달리는 완전 자율주행차가 되는 수준이다.

네이버랩스 프리우스V 자율주행차(@ 2017 서울모터쇼)


한편, 김정우 네이버 홍보담당 부장은 “네이버랩스의 자율주행차는 토요타 프리우스 V를 베이스로 개발되고 있다”며 “(국산차 대신) 프리우스를 선택한 건 친황경차의 대표 모델로 꼽히기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쌍용차가 프리미엄급 대형 SUV ‘G4 렉스턴’을 개발하게 된 배경은...
르노삼성차, 삼성그룹과 거리두기 행보..그 배경 살펴보니
볼보 XC90, BMW X5 맹추격..수입 SUV 판도 변화
벤츠 S클래스 ‘대세’..수입차 플래그십 판매량 살펴보니...
피아트 500X, 소형 SUV 시장 1위 등극..할인 효과 ‘톡톡’
′형형색색′으로 완전 탈바꿈한 BMW i3·BMW i8..‘눈길’
폭스바겐, 해치백·미니버스·SUV·세단..전기차 라인업 ‘확대’

  • 회사명
    토요타
    모기업
    토요타
    창립일
    1937년
    슬로건
    You are so smart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