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포드 부회장, “자율주행차 보급까지는 앞으로도 10년 이상 소요”

데일리카 조회 195 등록일 2017.04.10
포드 퓨전 자율주행 연구 차량


완전자율주행차 보급까지 앞으로도 10년 이상이 더 소요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와 주목된다.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뉴스는 4일(현지 시각) 켄 워싱턴(Ken Washington) 포드 리서치 & 첨단 기술 부문 부회장의 발언을 인용,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한 완전자율주행차 보급은 기술이 등장한 이후에도 5~10년이 더 필요할 수 있다고 전했다.

자율주행기술(출처:carscoops.com)


포드는 현재 스티어링휠 등이 필요 없는 스스로 주행이 가능한 레벨4 수준의 완전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고 있으며, 오는 2021년까지 자율주행차 라이드 셰어링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워싱턴 부회장은 이 같은 서비스가 등장한 이후에도 일반에게 완전자율주행차를 판매하는 시점은 2026~2031년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는 입장이다.

워싱턴 부회장은 “기술의 속도를 예측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라며 “아직까지는 서서히 도입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급 속도와는 상관 없이 자율주행차는 현실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드 자율주행차


포드는 자율주행차를 비롯한 새로운 모빌리티 기술이 교통 혼잡 및 대기 오염 등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에는 스타트업 아르고 AI (Argo AI)에 5년간 10억달러(한화 약 1조1360억원)를 투자하기로 합의하는 등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편, 워싱턴 부회장의 전망과는 달리, 마크 필즈(Mark Fields) 포드 CEO는 “오는 2025년까지 고객들에게 완전자율주행차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포드 자율주행차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쌍용차가 프리미엄급 대형 SUV ‘G4 렉스턴’을 개발하게 된 배경은...
데이빗 브라운, 클래식 미니 ′리마스터′ 공개..모던 클래식의 ′정점′
르노삼성차, 삼성그룹과 거리두기 행보..그 배경 살펴보니
中 링크앤코, 4도어 ′02′ 세단 컨셉 공개..독특한 외관 ′눈길′
현대기아차, 그랜저·쏘나타 등 세타2 엔진 17만대 리콜..이유는?
볼보 XC90, BMW X5 맹추격..수입 SUV 판도 변화
벤츠 S클래스 ‘대세’..수입차 플래그십 판매량 살펴보니...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